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집 안 사요"…'전국 아파트 사자 심리' 역대 최저

뉴스듣기


부동산

    "집 안 사요"…'전국 아파트 사자 심리' 역대 최저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2012년 관련조사 시작 이후 최저치
    서울·신도시 매매수급지수도 10년 5개월 만에 가장 낮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
    급격한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기대 등에 따라 부동산 시장의 역대급 거래절벽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진행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2012년 7월 이후 약 10년 5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은 이번주(11월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66.8로 지난주(67.9)보다 하락했다고 2일 밝혔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수급지수는 조사 기간 내 상대비교지만 단순 수치로만 볼 때 2012년 7월 첫주(58.3) 조사 시작 이후 약 10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서울 아파트 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주 조사에서 99.6을 기록하며 기준선 밑으로 떨어진 뒤 1년이 넘도록(55주 연속)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매수우위 시장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자치구별 매매수급지수는 노원·도봉·강북구 등의 동북권이 63.9로 집계되며 지난주(64.5)보다 떨어졌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 도봉구 아파트값은 이번주 서울에서 가장 큰 폭인 0.99% 내리며 주간 낙폭이 1%에 육박했고, 노원구도 지난주 -0.88%에서 금주 -0.95%로 하락폭이 확대되는 등 이른바 '노도강' 지역의 하락세가 거셌다.

    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이 있는 서북권의 지수 역시 지난주 63.8에서 이번주 62.4로 떨어지며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서울 5대 권역 중 최저를 기록했다.

    용산·종로·중구가 포함된 도심권은 66.3에서 65.8로 내려왔고, 영등포·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지난주 68.0에서 이번주 66.0으로 하락했다.

    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동남권은 지난주보다 아파트값 하락폭은 둔화했지만 매수심리는 74.1을 기록하며 지난주(75.0)보다 더 떨어졌다.

    경기도 역시 지난주 72.0에서 70.8로 떨어졌고, 인천은 70.8에서 69.5로 하락했다.

    지방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79.1로 집계됐다.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74.4) 역시 2012년 7월 부동산원이 매매수급지수를 조사하기 시작한 이래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역대급 거래절벽으로 매매 매물을 전세 매물로 돌리는 집주인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전세 시장 역시 세입자를 찾기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68.5에서 이번주 66.8을 기록했고, 수도권 전세수급지수는 이번주 68.5로 떨어지며 지수 70 밑으로 내려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