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 5명 사망…여성 2명 신원 확인 중

영동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 5명 사망…여성 2명 신원 확인 중

    27일 강원 양양지역에서 산불 예방을 위한 계도 비행을 하던 헬기 1대가 야산으로 추락하면서 탑승자 5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양양군 제공27일 강원 양양지역에서 산불 예방을 위한 계도 비행을 하던 헬기 1대가 야산으로 추락하면서 탑승자 5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양양군 제공
    강원 양양지역에서 산불 예방을 위한 계도 비행을 하던 헬기 1대가 야산으로 추락하면서 탑승자 5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양양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 50분쯤 양양군 현북면 어정전리 명주사 인근에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사고 현장에서는 헬기에 타고 있던 기장 A(71)씨와 정비사 B(54)씨 등 5구의 시신이 발견됐다.

    소방당국 등은 사고를 접수한 뒤 현장에 소방 헬기 2대를 비롯해 구조대, 진압대, 긴급 기동대 등의 1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화재 진압과 구조작업을 벌였다. 사고 헬기는 산산조각이 나면서 대부분 불에 탔다. 폭발 화재가 산불로 이어졌지만 산림당국은 오전 11시 20분쯤 주불을 진화했다.

    특히 현장에서 배터리 등 기체의 추가 폭발이 우려돼 탑승자들에 대한 접근이 어려웠지만, 화재를 진압한 이후 잿더미 속에서 모두 5구의 시신을 수습했다. 당초 A씨와 B씨 등 2명만 탑승했다고 알려졌지만, 현장에서는 3구의 시신이 추가로 수습됐다. 이 중 1명은 20대 정비사로 알려졌으며 나머지 여성 시신 2구에 대해서는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구조대원들이 탑승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양양군 제공구조대원들이 탑승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양양군 제공
    이와 관련해 속초시 관계자는 "헬기 운항과 관련해 임대 계약을 맺은 업체로부터 몇 명이 탑승하는지에 대한 보고는 받은 적이 없다"며 "시에서도 사실관계를 파악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날 5명이 탑승한 사실은 헬기 계류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도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헬기는 속초시와 양양군, 고성군이 공동 임차한 헬기로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속초에서 이륙해 산불예방 계도 비행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3개 시·군이 산불 초동진화 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매년 순차적으로 계약을 체결하고 있으며 올해는 속초시가 임대 계약을 했다.

    경찰은 탑승자들의 신원 확인에 나서는 한편 사고 헬기 기체를 수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이날 소방본부 상황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받고 "강풍에 따른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사고 원인 파악 등 강원도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하며 즉시 현장으로 이동했다. 강원도 소방본부는 현재 인력 140여 명과 장비 40대를 동원해 사고 수습에 나서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