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양양 헬기 추락 현장서 기장 등 시신 5구 수습…신원 확인 중

영동

    양양 헬기 추락 현장서 기장 등 시신 5구 수습…신원 확인 중

    27일 오전 10시 50분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정전리 명주사 인근에 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양양군 제공27일 오전 10시 50분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정전리 명주사 인근에 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양양군 제공
    강원 양양지역에서 산불 예방을 위한 계도 비행을 하던 헬기 1대가 야산으로 추락한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기장과 정비사 외에 추가로 3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양양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 50분쯤 양양군 현북면 어정전리 명주사 인근에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헬기에 타고 있던 기장 A(71)씨와 정비사 B(54)씨 등 2명이 사망했다. 또한 당초 헬기 탑승자가 2명으로 알려졌지만 추락 현장에서 시신 3구가 추가로 확인됐다.

    구조대원들이 탑승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양양군 제공구조대원들이 탑승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양양군 제공
    사고 헬기는 산산조각이 나 대부분 불에 탔으며, 오전 11시 20분쯤 주불을 진화하면서 산불로 번지지는 않았다. 또한 추가 폭발 우려로 탑승자들에 대한 접근이 어려웠지만 구조에 나선 결과 현재 5구의 시신을 수습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추락 이후 화재가 일어나 탑승자 구조와 화재 진화 작업을 함께 진행했다"며 "육안으로 탑승자들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지만 배터리 등의 추가 폭발이 우려돼 접근이 어려웠다"고 전했다.

    사고가 난 헬기는 속초시와 양양군, 고성군이 공동 임차한 헬기로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속초에서 이륙해 산불예방 계도 비행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숨진 탑승자들의 신원 확인에 나서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