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수빈 보는 줄" 홍원기 감독도 놀란 김재웅의 '동물적 감각'

뉴스듣기


야구

    "정수빈 보는 줄" 홍원기 감독도 놀란 김재웅의 '동물적 감각'

    뉴스듣기
    몸 날린 김재웅. 연합뉴스몸 날린 김재웅. 연합뉴스키움 홍원기 감독이 마무리 투수 김재웅의 허슬 플레이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재웅은 지난 2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 시즌 LG와 플레이오프(PO) 3차전에서 6 대 4로 앞선 8회초에 등판했다. 2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팀의 6 대 4 승리, 5전 3선승제 PO에서 2승 1패로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호수비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사 1, 2루에서 문보경의 번트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2루에 공을 던져 3루로 뛰었던 채은성을 잡아내 더블 아웃 플레이를 만들었다.

    28일 PO 4차전에 앞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만난 키움 홍원기 감독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웃어 보였다. 그는 "외야수가 제일 잡기 힘들다고 하는 정면 라인 드라이브 타구를 잘 잡는 정수빈(두산)을 보는 줄 알았다"면서 "선수의 본능이라고 볼 수 있다. 누가 시켜서 하는 게 아닌 본인의 능력"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재웅은 운동 신경이 굉장히 타고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재웅은 계속된 2사 1, 2루에서 홍창기에게 초구 직구를 던져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공 4개로 8회를 말끔히 막아냈다.

    이에 홍 감독은 김재웅에게 마지막 9회까지 맡겼다. 그는 "무사 1, 2루에서 공 4개로 끝낸다는 건 굉장히 보기 드문 장면"이라며 "김재웅이 투구수를 줄여 9회까지 던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김재웅은 9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쳐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김재웅은 올해 리그 정상급 불펜 투수로 거듭났다. 정규 시즌 65경기서 3승 2패 13세이브 27홀드 평균자책점 2.01로 활약했다. 전반기에는 셋업맨, 후반기에는 마무리 투수를 맡아 키움 불펜의 핵심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하지만 평균 구속은 140km 초반으로 그리 빠르지 않다. 그럼에도 홍 감독은 "구속은 둘째라고 생각한다. 얼마나 정확하게 던지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올 시즌 내내 자신감을 갖고 던져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높게 평가했다.  

    키움은 이날 PO 4차전에서 1승을 더하면 2019년 이후 3년 만에 한국시리즈 무대를 다시 밟는다. 하지만 1차전에서는 LG가 6 대 3으로 승리, 5전 3선승제 PO 기준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80.6%(25/31)의 높은 확률을 선점했다.

    역대 PO에서 1차전 승리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홍 감독은 전혀 개의치 않았다. 그는 "확률은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있다. 1차전에서 졌지만 어디까지나 확률일 뿐"이라며 "오늘 경기에만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