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승우, 국대 탈락 아픔 씻고 K리그1 32라운드 MVP



축구

    이승우, 국대 탈락 아픔 씻고 K리그1 32라운드 MVP

    수원FC 이승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수원FC 이승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국가대표 탈락의 아쉬움을 멀티골로 씻은 이승우(수원FC)가 K리그1 32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한국시간) "이승우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32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6라운드와 9라운드에 이은 세 번째 라운드 MVP 선정이다.

    이승우는 지난 13일 열린 김천 상무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렸다. 전반 21분 상대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잡은 뒤 수비수 둘을 주저앉히고 골을 넣었고, 후반 45분에는 라스의 헤더를 오른발 터닝 슛으로 마무리했다. 수원FC도 2대1로 승리하며 파이널A 진출에 한 발 다가섰다.
     
    수원FC는 32라운드 베스트 팀에 올랐고, 수원FC-김천전은 32라운드 베스트 매치로도 뽑혔다.
     
    32라운드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에는 조영욱(FC서울)과 라스(수원FC)가 이름을 올렸고, 미드필더 부문에는 이승우와 함께 바로우(전북 현대), 김건웅(수원FC), 신진호(포항 스틸러스)가 자리했다. 수비수 부문에는 김진수(전북), 그랜트(포항), 오스마르(서울), 이용(수원FC), 골키퍼 부문에는 강현무(포항)가 선정됐다.

    한편 K리그2 39라운드 MVP는 발로텔리(전남 드래곤즈)에게 돌아갔다. 발로텔리는 지난 14일 안산 그리너스전에서 2골 2도움을 기록, 전남의 7대1 승리를 이끌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