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릉시민 79% 주문진 폐기물 매립장 반대…"시장이 앞장서야"

뉴스듣기


영동

    강릉시민 79% 주문진 폐기물 매립장 반대…"시장이 앞장서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강릉시민행동 주민 510명 여론조사
    반대 79% 압도, 찬성 14.4%에 그쳐

    폐기물 매립장 반대 현수막. 연합뉴스폐기물 매립장 반대 현수막. 연합뉴스
    강원 강릉시 주문진읍에 추진되고 있는 폐기물 매립시설과 관련해 시민 10명 중 8명 가량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릉시민행동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강릉시민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며 "시민 대부분이 전 세대와 전 지역에 걸쳐 폐기물 매립시설 건설에 대해 반대하고 피해를 우려하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강릉시민행동이 지난 16일 시민 51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4.3%) 결과 폐기물 매립장 건설을 반대하는 시민은 79.0%, 찬성하는 시민은 14.4%에 그쳤다. 또한 81.0%는 폐기물 매립장 시설이 건설·운영되면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 단체는 "매립시설의 반입폐기물에는 폐합성수지, 폐수처리 오니, 폐흡착제, 폐유, 폐석면, 각종 오니 등이 포함돼 이로 인한 악취는 물론 토양오염, 대기오염, 수질오염 등의 악영향이 미치고, 주민건강 피해와 생존권 피해를 줄 것이 확실하다"며 "기업의 이익을 위해 주민과 시민이 고스란히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홍규 시장은 폐기물 매립시설에 대해 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책임지고 폐기물 매립시설 반대를 위해 앞장 설 것을 요구한다"며 "강릉시의회도 폐기물 매립시설 건설 반대 결의안을 서둘러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무엇보다 1차 승인기관인 원주지방환경청도 더 이상 사업 추진이 되지 않도록 즉시 절차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A 업체는 '강릉시 에코파크 조성사업'이라는 사업명으로 주문진읍 일원에 사업면적 34만 4530㎡, 매립면적 16만 1129㎡의 폐기물 매립시설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45년까지 20년간 676만 6707㎡ 규모의 폐기물을 매립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민들은 반대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달 25일 원주지방환경청을 방문해 폐기물 매립장 건설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이어 오는 24일에는 폐기물 매립시설 건설 반대 궐기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