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1인가구 물 사용량 1일 평균 276L, 우리집은?

뉴스듣기


서울

    서울 1인가구 물 사용량 1일 평균 276L, 우리집은?

    뉴스듣기

    개인생활보다 공동생활이 수도요금 및 물 절약에 도움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1인 가구보다는 가구원이 여러명일 때 1인 평균 물 사용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물연구원이 18일 서울시 에코마일리지(Eco Mileage)에 가입한 회원 중 13만419가구의 주거 빅데이터와 상수도사업본부의 수도계량기 검침 데이터를('18~'21년) 결합해 가정용 수돗물 사용량 특성을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 1인 가구의 하루 평균 물 사용량은 276L, 4인 가구는 610L로 가구원 수 증가에 따라 물 사용량이 하루 평균 80~131L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기준 서울시민의 가구별 하루 평균 물 사용량은 1인 가구 276L, 2인 가구 420L, 3인 가구 522L, 4인 가구 610L, 5인 가구 687L, 6인 가구 764L였다.

    이를 1개월(30일)로 환산하면 1인 가구는 월 9480원(8280L→8톤), 2인 가구는 월 1만4730원(1만2600L→13톤), 3인 가구는 월 1만7880원(1만5660L→16톤), 4인 가구는 월 1만9980원(1만8300L→18톤), 5인 가구는 월 2만3130원(2만610L→21톤), 6인 가구는 월 2만5230원(2만2920L→23톤)의 수도요금을 평균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인당 하루 물 사용량(LPCD, liter per capita day)은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4인 가구의 경우 1인 가구에 비해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이 절반 가까이(45%) 감소했다.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가구 전체의 물 사용량은 증가하지만 세탁과 설거지, 청소 등 공동으로 사용하는 물 사용량으로 인해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물 사용량 증가폭이 둔화된 것이다.

    '주택 규모'가 커질수록 평균 물 사용량도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 거주하는 4인 가구 기준, 주택 규모 33~66㎡(10~20평) 대비 132㎡(40평) 이상에서 물 사용량이 약 8%(50L) 증가했다.

    서울시 거주 4인 가구의 주거 면적별 평균 물 사용량은 33~66㎡(10~20평) 598L, 62~99㎡(20~20평) 611L , 99~132㎡(30~39평) 619L, 132㎡(40평)이상 648L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주택규모와 물 사용량의 상관관계에 대해, 자산 규모가 증가할수록 수돗물 사용에 여유가 있고, 화장실 급수기구 및 청소용수가 증가하는 것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주거 형태'에 따라서도 평균 물 사용량에 차이가 다소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다세대주택, 연립주택을 구분하여 비교한 결과 다세대주택(626L/일), 연립주택(615L/일), 아파트(572L/일) 순으로 평균 물 사용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손정수 서울물연구원장은 "시민들에게 수돗물 평균 사용량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이번 기회에 물 사용 습관을 돌아보고 절수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수돗물 수요를 예측하고, 검침관련 민원을 예방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