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수들에게 버럭한 김호철 감독 "김연경 앞에서 주눅들지 마"

뉴스듣기


배구

    선수들에게 버럭한 김호철 감독 "김연경 앞에서 주눅들지 마"

    뉴스듣기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 순천=김조휘 기자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 순천=김조휘 기자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이 2022 순천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기업은행은 13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KOVO컵 흥국생명과 A조 1차전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 대 3(16-25, 23-25, 26-24, 26-28)으로 졌다.

    상대팀 흥국생명은 이날 5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이탈했다. 출전 가능한 선수가 8명에 불과할 정도로 열악한 상황에서 경기에 임했다.

    하지만 오히려 분위기가 어수선한 팀은 기업은행이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준비를 잘해서 왔는데 흥국생명의 어수선한 분위기에 오히려 우리가 휘말린 것 같다"면서 "초반부터 정신적으로 준비가 안 됐고, 상대는 편안하게 경기를 했다"고 총평했다.

    이날 경기 중 오랜만에 '버럭 호철'이 소환됐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을 상대할 때 배짱있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언성을 높였다.

    김 감독은 "(김)연경이가 있든 누가 있든 그냥 하면 되는데 선수들이 멈칫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선수로서 배짱이 없어 보였다. 그 정도 배짱은 있어야 되는데 (김연경을) 만날 때마다 못한다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실업 리그 수원시청에서 이적한 세터 이솔아는 이날 기업은행 유니폼을 입고 첫 공식 경기를 소화했다. 김 감독은 이날 이솔아의 활약에 대해 "열심히 하려고 했지만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듯하다"면서 "본인이 하고 싶은 것을 하지 못했다. 다음 경기에서는 나아질 거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1세트부터 2세트까지 블로킹 득점을 단 1개도 올리지 못했다. 김 감독은 "흥국생명의 플레이가 매우 빨라서 선수들이 자리를 잡지 못했다"면서 "상대가 빨라서 블로킹을 잡지 못했다. 보완해야 할 점이 많이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날 상대팀 흥국생명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작년보다 많이 좋아졌다. 서브가 좋아졌고 김연경이 합류한 뒤 리시브도 나아졌다"면서 "앞으로 굉장히 힘든 상대가 될 것 같다.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팀이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