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연경 풀타임 불가피' 코로나 5명 확진된 흥국생명 "부상이 걱정"

뉴스듣기


배구

    '김연경 풀타임 불가피' 코로나 5명 확진된 흥국생명 "부상이 걱정"

    뉴스듣기
    김연경. 한국배구연맹김연경. 한국배구연맹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이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개막전부터 코로나19 악재를 맞았다. 선수 5명과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흥국생명 권순찬 감독은 13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리는 KOVO컵 IBK기업은행과 A조 1차전 경기 전 인터뷰에서 "현재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8명"이라며 "대회를 진행하는 데 차질이 있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잘해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배구연맹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경기 운영 가이드라인을 공지했다. 확진자 발생 시 확진자 제외 정상 운영을 원칙으로 하며 출전 가능 선수가 최소 7명이면 경기를 진행할 수 있다. 최소 인원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불완전 팀'으로 간주해 치러진 경기를 포함해 전체 경기를 부전패 처리한다.

    출전 선수가 부족한 상황에서 김연경을 비롯한 대부분의 선수들은 풀타임 출전이 불가피해졌다. 권 감독은 "이 멤버로 호흡을 맞춰보지 않아서 부상이 나올까봐 걱정"이라며 "경기를 무사히 마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악재로 권 감독은 그동안 준비한 빠른 배구를 보여주기 어려워졌다. 그는 "스피드한 배구를 준비했는데 세터 2명이 빠져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없을 것 같다"면서 "그래도 나머지 선수들이 끝까지 잘 해줄 거라 믿는다"고 전했다.

    김연경은 이런 상황 속에서 V리그 복귀전을 치른다. 권 감독은 "김연경이 세터 박혜진과 호흡을 별로 맞추지 못했다"면서 "몸 상태는 괜찮다. 점점 끌어올리는 중인데 타이밍이 안 맞아서 부상을 당할까 봐 염려가 된다"고 걱정했다.

    마지막으로 권 감독은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그동안 응원해 주시고 기다려주신 팬들께 죄송하다"면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들도 많이 안타까워 했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