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더 빠른 배구 보여줄 수 있다" 흥국생명 권순찬 감독의 자신감

뉴스듣기


배구

    "더 빠른 배구 보여줄 수 있다" 흥국생명 권순찬 감독의 자신감

    뉴스듣기
    흥국생명 권순찬 감독. 순천=김조휘 기자흥국생명 권순찬 감독. 순천=김조휘 기자"교체 없이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흥국생명은 13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IBK기업은행과 A조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1(25-16, 25-23, 24-26, 28-26)로 이겼다. 권순찬 감독은 흥국생명 지휘봉을 잡은 뒤 공식 경기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5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이탈한 악재 속에서 얻은 뜻깊은 승리다. 권 감독은 경기 후 "서브가 잘 풀려서 플레이가 단조롭게 흘러가 이길 수 있었다"면서 "아픈 선수들 많은 상황에서 교체 없이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빠른 배구를 강조한 권 감독의 배구 철학을 볼 수 있는 경기였다. 그는 경기 전 "스피드한 배구를 준비했는데 세터 2명이 빠져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기업은행은 흥국생명의 빠른 배구에 압도돼 2세트까지 블로킹 득점을 단 1점도 올리지 못했다.

    주전 세터로 나선 박혜진은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다녀온 뒤 동료들과 호흡을 맞춘 시간이 한 달밖에 되지 않았지만 팀에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코로나19로 빠진 세터 박은서와 김다솔의 공백을 완벽히 메웠다.

    하지만 권 감독은 "(박)혜진이 정도는 빠르다고 할 수 없다. (박)은서와 (김)다솔이 더 빠를 것"이라며 "두 선수가 오면 더 빠른 배구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걸 보여주지 못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날 V리그 복귀전을 치른 김연경에 대해서는 "아직 공격의 높낮이가 맞지 않아 어려움이 있고, 맞출 시간이 필요하다"면서도 "평소 리시브와 디펜스 훈련을 열심히 했다. 몸 상태가 100%가 아니었지만 좋은 경기를 했다"고 칭찬했다.

    김다은은 양 팀 최다인 22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권 감독은 "비시즌 동안 부상 없이 모든 훈련에 참여했다"면서 "처음 봤을 때보다 훨씬 발전했다. 리시브에 자신감이 생겼고 공격도 늘었다"고 치켜세웠다.

    흥국생명은 오는 17일 같은 장소에서 GS칼텍스와 A조 2차전 경기를 치른다. 권 감독은 "일단 휴식을 취하고 내일부터 일정을 구상해 보겠다"면서 "교체 선수가 없기 때문에 체력이 중요하다. 운동량을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