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국계 화랑이 몰려온다…페로탕, 서울 2호점 개관

뉴스듣기


공연/전시

    외국계 화랑이 몰려온다…페로탕, 서울 2호점 개관

    뉴스듣기
    핵심요약

    1호점은 삼청동에…전시장 두 곳 운영은 외국계 갤러리 중 최초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 '키아프' 기간에 맞춰 8월 27일 개관

    페로탕 도산파크. 페로탕 갤러리 제공 페로탕 도산파크. 페로탕 갤러리 제공 프랑스계 글로벌 갤러리 '페로탕'(Perrotin)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2호점을 낸다.

    페로탕 갤러리 측은 서울의 두 번째 전시 공간 '페로탕 도산파크'를 8월 27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국내에 지점을 낸 외국계 갤러리 중 전시장을 두 곳 운영하는 건 페로탕이 처음이다. 앞서 페로탕 갤러리는 2016년 종로구 삼청동에 1호점을 열었다.

    페로탕 갤러리 측은 "신규 지점 개설은 강북과 강남의 중심지를 연결하며 상호보완적 위치에서 더 많은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국내 예술 커뮤니티와 유대를 강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페로탕 도산파크'는 파리(프랑스)를 비롯 홍콩, 뉴욕(미국), 서울(대한민국), 도쿄(일본), 상하이(중국), 두바이(UAE) 등 7개 도시에서 페로탕이 11번째로 선보이는 지점이다. 2개 층으로 이뤄진 전시공간은 190㎡(약 58평) 규모다.

    페로탕 갤러리 2호점 개설은, 한국이 아시아 미술시장의 중심으로 떠오른 요즘 분위기와 맥을 같이 한다. 최근 들어 타데우스 로팍, 페레스프로젝트, 글래드스톤 등이 한국에 첫 지점을 열었고, 2017년 나란히 한국에 진출한 리만머핀과 페이스 갤러리는 한남동으로 확장 이전했다.

    '페로탕 도산파크' 개관은 제1회 프리즈 서울(9월 2~5일)과 제21회 키아프(9월 2~6일)의 공동 개최 일정에 맞췄다. 개관전은 LA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엠마 웹스터(33)의 개인전 '일루미나리움'이다. 관람객을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풍경화의 세계로 안내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