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돌아온 김연경, 동료에 건넨 첫 인사 "많이 도와주세요"

뉴스듣기


배구

    돌아온 김연경, 동료에 건넨 첫 인사 "많이 도와주세요"

    뉴스듣기
    김연경이 4일 흥국생명 선수단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흥국생명 배구단김연경이 4일 흥국생명 선수단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흥국생명 배구단V리그로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34·흥국생명)이 동료들과 첫 인사를 나눴다.

    김연경은 4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흥국생명 훈련장에 합류했다. 2020-2021시즌 흥국생명 소속으로 활약한 김연경에겐 낯설지 않은 환경이다.

    하지만 이날 김연경의 표정에는 긴장감이 역력했다. 그는 후배들에게 존칭을 쓰며 "이번에 오게 된 김연경이라고 합니다"라면서 "새로운 얼굴들도 보이는데 잘 적응해서 올 시즌 잘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많이 도와주세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팀 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김연경. 흥국생명 배구단팀 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김연경. 흥국생명 배구단김연경은 지난달 21일 흥국생명과 총액 7억 원(연봉 4억 5000만 원, 옵션 2억 5000만 원)에 계약했다.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대우다.

    2020-2021시즌 뒤 김연경은 흥국생명을 떠나 지난 시즌에는 중국 상하이에서 뛰었다. 2시즌 만에 친정팀 복귀다.

    흥국생명은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강원도 홍천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2022 여자 프로배구 홍천 서머 매치'에 출전한다. 2022-2023시즌을 앞두고 한국도로공사, GS칼텍스, KGC인삼공사와 함께 하는 친선 경기에 참가한다.
     
    김연경은 8일 경기에 앞서 취재진에 복귀 소감 등을 전할 예정이다. 하지만 흥국생명 관계자에 따르면 김연경은 서머 매치에 출전하지 않을 전망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