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백호 공백, 익숙하다' 단독 4위로 올라선 kt, 타선 응집력 돋보인다

뉴스듣기


야구

    '강백호 공백, 익숙하다' 단독 4위로 올라선 kt, 타선 응집력 돋보인다

    뉴스듣기
    kt 승리. 연합뉴스kt 승리. 연합뉴스'타격 천재' 강백호(kt)가 또 다시 부상에 발목이 잡혔다. 하지만 kt에겐 강백호의 공백이 느껴지지 않았다.
     
    kt는 3일 경기도 수원 kt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과 홈 경기에서 6 대 0으로 이겼다. 두산과 3연전을 모두 쓸어 담으며 4연승을 질주했다.
     
    선발 소형준의 호투가 3연전 마지막 경기의 승부를 결정지었다. 7이닝 동안 안타 3개만 내주고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종전 9개를 넘은 개인 한 경기 최다인 10개의 탈삼진을 기록하며 두산의 타선을 꽁꽁 묶었다.

    시즌 9승(2패)째를 수확한 소형준은 안우진(키움), 윌머 폰트(SSG)와 함께 다승 부문 공동 2위에 올라섰다. 2020년 26경기에서 거둔 한 시즌 개인 최다인 13승에 4승 차로 다가서며 가파른 승리 페이스를 달리고 있다.
     
    kt는 2019년 7월 18일 잠실 경기 이후 3년 만에 두산 3연전 스윕을 달성했다. 아울러 같은 날 SSG에 2 대 3으로 패하며 7연패에 빠진 KIA를 제치고 단독 4위로 올라섰다.
     
    kt wiz 날벼락…강백호, 주루 중 햄스트링 부상kt wiz 날벼락…강백호, 주루 중 햄스트링 부상하지만 3연전 첫 경기부터 위기가 있었다. 경기 중 핵심 타자 강백호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강백호는 3 대 5로 뒤진 3회말 공격에서 우전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배정대의 중전 적시타 때 3루를 도는 과정에서 왼쪽 햄스트링 통증을 느끼고 그대로 쓰러졌다.

    kt 구단에 따르면 강백호는 왼쪽 햄스트링 손상 '그레이드2' 소견을 받았고, 복귀까지 약 6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현재 통증으로 인해 정상적으로 걸을 수 없는 상태다.
     
    강백호는 지난 시즌 타율 3위(3할4푼7리), 타점 3위(102점)에 오르는 등 맹타를 휘둘러 kt의 창단 첫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발가락 골절상을 입으며 2달 동안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지난달 4일 고척 키움전에서 복귀전을 치른 강백호는 올 시즌 팀이 치른 78경기 가운데 22경기에 출전했다. 타율 2할6푼8리(82타수 22안타) 3홈런 10타점 14득점을 기록한 그는 복귀한 지 한 달 만에 또 다시 부상으로 고꾸라졌다.
     
    강백호 '시작은 안타'. 연합뉴스강백호 '시작은 안타'. 연합뉴스겨우 끼워 맞춘 클린업 트리오가 다시 무너졌다. 앞서 올 시즌 새 외국인 타자로 합류한 헨리 라모스가 지난 4월 23일 발가락 부상으로 개점 휴업했고, 복귀가 늦어지자 5월 26일 퇴출됐다. 앤서니 알포드가 대체 선수로 합류하면서 새 클린업 트리오를 구성했지만 강백호가 또 다시 이탈하면서 균열이 생겼다.
     
    하지만 강백호의 공백은 곧바로 드러나지 않았다. kt는 두산과 3연전 첫 경기에서 강백호가 빠진 3회말 3 대 5로 뒤진 상황에서 무려 5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장성우, 황재균, 배정대, 장준원이 안타를 2개씩 터뜨리는 등 타선이 불을 뿜으며 11 대 7 역전승을 거뒀다.
     
    다음날에도 kt의 타선은 강백호 없이도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박병호가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3타점 2득점으로 활약하는 등 안타 13개를 몰아치며 두산에 8 대 3으로 이겼다. 이어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도 안타 9개를 터뜨리며 6 대 0 완승을 거뒀다. 총 25점을 쏟아내며 두산과 3연전을 쓸어 담은 kt에게 강백호의 공백은 느껴지지 않았다.

    박병호 '연타석 홈런'. 연합뉴스박병호 '연타석 홈런'. 연합뉴스올 시즌 kt의 타격 성적은 팀 타율 7위(2할5푼3리), 득점권 타율 9위(2할3푼7리)로 저조하다. 하지만 지난달 25일 수원 LG전부터 5경기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린 박병호가 홈런 1위(27개)로 팀 타선을 이끌고 있다.  

    kt는 박병호의 활약에 힘입어 팀 홈런 2위(64개)에 올라 있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2할6푼3리(274타수 72안타)로 아쉽지만 최근 10경기에서는 3할6푼1리(36타수 13안타)의 호조다.
     
    최근 베테랑 황재균도 박병호와 함께 팀 타선에 힘을 보태고 있다. 시즌 초반 부진을 거듭한 황재균의 시즌 타율은 2할7푼6리(279타수 77안타)로 다소 아쉽다. 하지만 최근 10경기에서는 타율 4할2푼9리(35타수 15안타)로 팀 내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했다.

    강백호가 빠진 kt의 타선은 완전체라고 볼 수 없다. 하지만 박병호, 황재균 등 베테랑들을 중심으로 끈끈한 응집력을 발휘하고 있다. 올 시즌 강백호 없이 56경기를 치른 kt는 이미 그의 빈 자리가 익숙해진 모양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