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결승타' 전병우가 밝힌 키움 상승세 비결 "어린 선수들 눈치 안 봐"

뉴스듣기


야구

    '결승타' 전병우가 밝힌 키움 상승세 비결 "어린 선수들 눈치 안 봐"

    뉴스듣기
    전세 다시 뒤집는 전병우, '재역전 2루타'. 연합뉴스전세 다시 뒤집는 전병우, '재역전 2루타'. 연합뉴스"직구를 치겠다는 생각만으로 타석에 들어갔다."
     
    키움 내야수 전병우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와 홈 경기에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3 대 4로 뒤진 8회말 2타점 적시타를 때려 팀의 5 대 4 역전승을 이끌었다. 
     
    3타수 1안타에 그쳤지만 유일한 안타가 역전 결승타가 됐다. 전병우는 경기 후 "최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마음이 쓰였다"면서 "중요한 상황에서 안타를 때려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KIA는 전병우가 타석에 오르기 전 다섯 번째 투수 전상현이 선두 신준우에게 2루타를 맞은 뒤 1사에서 김웅빈을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1, 2루 위기에 몰리자 투수 교체를 감행했다. 올 시즌 세이브 부문 2위(20세이브)를 달리고 있는 정해영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전병우는 오히려 더 힘차게 방망이를 휘둘렀다. 그는 "타석에 들어가기 전 코치님께서 정해영은 직구가 좋은 투수니까 변화구보단 직구에 집중하라고 하셨다"면서 "직구를 치겠다는 생각만으로 타석에 들어가 스윙을 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전병우는 올 시즌 70경기에 나섰지만 꾸준하게 선발 출전 보장을 받지는 못했다. 주전 3루수 송성문과 번갈아 가며 출전했다. 섭섭할 법도 하지만 그는 "선발로 나갔을 때 내 역할이 있고, 교체로 투입돼도 내 역할이 있을 것"이라며 "내가 해야 할 역할만 생각하고 다른 것은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고 밝혔다.
     
    오히려 대타로 꾸준한 기회를 받은 것에 대해 감사함을 느끼고 있었다. 전병우는 "감독님이 매 경기 한 타석이라도 나가게 해주셔서 경기 감각이 떨어지지 않았다"면서 "꾸준히 한 타석이라도 나가고 있어서 감이 유지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전병우. 고척=김조휘 기자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전병우. 고척=김조휘 기자
    이날 오랜만에 3루 수비를 맡은 탓에 5회초 포구 실책을 범했다. 전병우는 "오랜만에 3루수로 나가다 보니 긴장했다"면서 "마지막 타석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아쉬움을 털어버릴 수 있었다"고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달린 키움은 47승 1무 28패 승률 6할2푼7리로 2위에 올라있다. 1위 SSG와 격차를 1.5경기 차로 좁혔다. 박병호(kt), 조상우(입대), 박동원(KIA)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이탈했음에도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상승세다. 전병우는 팀 분위기에 대해 "어린 선수라도 눈치를 보지 않고 자신의 플레이를 하고 있다"면서 "나도 주전 욕심이 많았지만 이젠 내 역할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것에만 집중하다 보니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 시즌 목표에 대해 묻자 전병우는 "개인 성적보다 올해 팀이 우승했으면 하는 바람이 더 크다"면서 "지금처럼 하다 보면 충분히 좋은 결과를 얻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병우를 비롯한 키움 선수들은 모두 한마음으로 창단 첫 우승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