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호날두의 27억 슈퍼카, 주택 담벼락에 '쾅'

뉴스듣기


해외축구

    호날두의 27억 슈퍼카, 주택 담벼락에 '쾅'

    뉴스듣기
    더 선 홈페이지 캡처더 선 홈페이지 캡처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슈퍼카가 담벼락을 들이받았다.

    영국 더 선은 21일(한국시간) "호날두의 슈퍼카가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담벼락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날두는 사고 현장에 없었다. 사고를 낸 운전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신원미상의 운전자가 호날두의 슈퍼카를 몰다 마요르카 한 주택의 벽을 들이받았다. 다행히 운전자를 비롯한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호날두는 현재 마요르카에서 가족과 함께 휴가를 보내고 있다. 호날두의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따라온 경호원이 호날두에게 차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더 선은 "신원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아프가니스탄에서 특수부대로 복무했던 포르투갈 쌍둥이 형제 중 한 명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인 경찰도 "사고 당시 호날두가 차에 타고 있었다고 확인할 정보는 없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인스타그램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인스타그램호날두와 가족들은 개인 전용기를 타고 이동하면서 휴가 기간 타기 위해 부가티 베이론과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를 마요르카로 따로 보냈다. 사고 차량은 부가티 베이론으로 170만 파운드(약 27억원)짜리 슈퍼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