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긱스의 월드컵 또 좌절…여친 폭행 혐의로 웨일스 감독 사퇴

뉴스듣기


해외축구

    긱스의 월드컵 또 좌절…여친 폭행 혐의로 웨일스 감독 사퇴

    뉴스듣기
    라이언 긱스. 연합뉴스라이언 긱스. 연합뉴스라이언 긱스(49)가 웨일스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긱스는 21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내 조국 웨일스를 이끄는 것은 영광이고, 또 특권"이라면서 "웨일스축구협회와 대표팀 코칭스태프, 선수들이 감독의 거취를 신경쓰지 않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준비해야 한다. 그래서 대표팀 감독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긱스는 웨일스 축구의 전설이다.

    화려한 현역 생활을 마감하고, 2018년 웨일스 감독으로 부임했다. 웨일스 사령탑으로 월드컵의 한도 풀었다. 긱스는 현역 시절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지 못했다. 감독으로 웨일스를 이끌고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를 통과했다. 웨일스는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여자친구 폭행 혐의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하게 됐다. 긱스는 지난 2020년 11월 여자친구였던 30대 여성과 2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웨일스도 긱스의 기소 이후 로버트 페이지 수석코치 체제로 예선을 치렀다. 플레이오프 역시 페이지 수석코치가 지휘했다. 영국 BBC는 "페이지 수석코치가 웨일스의 감독으로 부임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웨일스축구협회는 "긱스 감독이 웨일스를 위해 현명한 결정을 내려 감사하다. 카타르 월드컵 준비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