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포기한 아시안컵 한국에서?…축구협회 유치 추진

뉴스듣기


축구

    中 포기한 아시안컵 한국에서?…축구협회 유치 추진

    뉴스듣기
    아시안컵 트로피. 대한축구협회 제공아시안컵 트로피. 대한축구협회 제공대한축구협회가 내년 아시안컵 유치를 추진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의 한국 유치를 위해 오는 30일 마감되는 유치국 협회 의향제출에 앞서 국내 각 지자체를 대상으로 개최 의향 접수를 시작하고, 본격적인 유치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당초 내년 아시안컵은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국이 지난 5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개최권을 반납했다.

    AFC는 10월 집행위원회를 통해 새 개최국을 최종 결정할 예정.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현재 일본과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호주가 유치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1960년 제2회 대회 이후 63년 만에 아시안컵 개최에 도전한다.

    1956년 창설된 아시안컵은 4년마다 열리며 예선을 통과한 24개국이 참가한다.

    AFC가 제시한 유치 조건에 따르면 8강전까지는 2만석 이상, 준결승 4만석 이상, 개막전과 결승전이 열리는 경기장은 5만석 이상 수용 규모를 갖춰야 한다. 다만 날씨로 인해 동아시아에서 개최되면 내년 6월, 서아시아에서 열릴 경우 내년 1월 개최가 유력하다.

    대한축구협회는 "월드컵 10회 연속 진출 등 아시아 축구 최강국의 위상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메이저대회인 아시안컵을 개최하지 않았고, 우승도 차지하지 못했다"면서 "2002년 한일 월드컵에 못지않은 축구 열기를 통해 국민통합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국제 이미지 제고, 축구 인프라 확대 및 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회 우승까지 목표로 두고 아시안컵 유치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