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300년·100년 역사' 벨기에 기업들, 韓 프로당구에 합류

    2022-2023 시즌 프로당구에 공식 용품 업체로 참여하는 벨기에 기업들의 로고. PBA2022-2023 시즌 프로당구에 공식 용품 업체로 참여하는 벨기에 기업들의 로고. PBA
    300년, 100년이 넘는 세계적인 당구 용품 업체가 프로당구(PBA)와 협업한다.

    PBA는 10일 "2022-23시즌 PBA 투어 공식 경기 용품을 확정했다"면서 "이완 시모니스와 살룩의 대표 모델 '시모니스'(당구천)와 '아라미스'(당구공)가 새롭게 합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20일 개막하는 올 시즌은 기존 공식 경기 용품인 '프롬'(당구대), '고리나'(당구천), '헬릭스'(당구공), '빌리존'(디지털 스코어 보드)에 새 브랜드까지 사용된다.

    지난 시즌 PBA는 프롬 'PBA TOUR PRO 3.0', 고리나 'M플러스', 코스모스 '다이아몬드 헬릭스' 모델을 PBA 공식 경기 용품으로 사용했다. 올 시즌에는 PBA 1부 투어, LPBA 투어를 비롯해 드림 투어(2부)와 챌린지 투어(3부)에 프롬 테이블과 고리나 당구천, 헬릭스 공을 공식으로 사용한다.

    신규 합류한 시모니스 당구천과 아라미스 당구공은 오는 8월 초 개막하는 '2022-23 웰컴저축은행 PBA 팀 리그'에 첫 선을 보인다. 벨기에가 본사인 이완 시모니스와 살룩은 각각 300년, 10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한다. 3쿠션뿐 아니라 포켓∙스누커 등 모든 당구 종목 용품을 생산하는 두 기업은 세계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보이며 다수의 국제 대회 공식 경기 용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경기 점수 등을 기록하는 디지털 스코어 보드와 경기 운영 시스템은 '빌리존'이 이어간다. PBA는 "각 공식 경기 용품은 대회 특징과 콘셉트에 따라 용품 모델과 색상 등이 변경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