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女 테니스 독주?' 시비옹테크, 프랑스오픈 우승-35연승 질주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女 테니스 독주?' 시비옹테크, 프랑스오픈 우승-35연승 질주

    뉴스듣기
    2년 만에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을 제패한 시비옹테크. 로이터=연합뉴스2년 만에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을 제패한 시비옹테크.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여자 테니스의 새로운 여왕이 탄생했다.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가 2년 만에 프랑스오픈을 제패하며 독주 체제를 굳혔다.

    시비옹테크는 4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4360만 유로·약 586억 원) 여자 단식 결승에서 코코 고프(23위·미국)의 돌풍을 잠재웠다. 2 대 0(6-1 6-3) 완승으로 우승을 장식했다.

    2020년 시비옹테크는 19살의 나이에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하며 혜성처럼 떠올랐다. 2년 만에 다시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르며 우승 상금 29억5000만 원을 손에 쥐었다.

    특히 시비옹테크는 올해 35연승을 질주하며 출전한 6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했다. 35연승은 2000년 이후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 최장 연승 타이 기록이다. 2000년 비너스 윌리엄스(미국) 이후 22년 만에 시비옹테크가 35연승을 달성했다. WTA 투어 역대 최장 기록은 1984년 '철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미국)의 74연승이다.

    당장 시비옹테크와 맞설 경쟁자가 눈에 띄지 않는다. 지난해 윔블던과 올해 호주오픈을 제패한 세계 1위 애슐리 바티(호주)가 지난 3월 전격 은퇴했고, 세레나 윌리엄스(미국)는 올해 41살로 쇠퇴기에 접어들었다. 혼혈 선수 오사카 나오미(일본)은 지난해 프랑스오픈 2회전 탈락, 도쿄올림픽 16강 탈락 등에 이어 이번 대회도 1회전에서 떨어졌다.

    18살 고프의 돌풍도 시비옹테크를 막지 못했다. 시비옹테크는 1세트부터 더블 폴트로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준 고프를 몰아붙이며 4 대 0까지 달아나 기선을 제압했다. 고프도 2세트 게임 스코어 2 대 2를 내주며 분전했지만 시비옹테크는 강력한 포핸드 스트로크를 펼치며 우승을 결정지었다.

    고프는 2004년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17세 나이로 윔블던 결승에 오른 이후 최연소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결승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시비옹테크는 고프와 3번 만나 모두 2 대 0으로 이기며 천적을 확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