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두산 내야수 황경태, 자진 은퇴 선언

    구단의 은퇴 의사를 전한 두산 내야수 황경태. 두산구단의 은퇴 의사를 전한 두산 내야수 황경태. 두산
    프로야구 두산 내야수 황경태(26)가 은퇴를 선언했다.

    두산은 8일 "황경태가 최근 구단 사무실을 찾아 은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은 선수의 뜻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황경태는 2016년 KBO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로 두산에 입단했다. 1군 통산 30경기에서 타율 2할1푼4리(14타수 3안타)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 퓨처스(2군) 리그에서는 22경기 타율 2할1푼4리 1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2군 통산 251경기 타율 2할5푼 2홈런 52타점의 성적을 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