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혁신위, 시험 치른 '으뜸당원' 도입 검토한다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별도의 교육을 받고 시험을 통과한 당원에게 부여하는 '으뜸당원' 자격을 새로 도입하는 등 당원 시스템을 정비하기 위한 검토에 나선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정당 쇄신을 목표로 출범이 예고된 혁신위원회를 통해 이같은 '으뜸당원' 제도를 도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정 기간 연수를 받고 시험을 통과한 이들에게 이같은 자격을 부여해 과거 대의원 제도와 같은 기능을 수행하도록 한다는 취지다.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지난해 80만 명까지 늘어난 국민의힘 당원 가운데 1만 명가량이 으뜸당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앞서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당원민주주의를 효율화하는 등 정당 쇄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미에서 혁신위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논의는 최소 2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혁신위원장으로는 감사원장 출신인 최재형 의원이 선임되며, 혁신위원들은 최고위 안에서 개혁성이 뚜렷한 인물을 추천 받아 구성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