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희연 서울교육감 "3선 성공은 8년간의 혁신교육에 긍정평가"

뉴스듣기


교육

    조희연 서울교육감 "3선 성공은 8년간의 혁신교육에 긍정평가"

    뉴스듣기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3선에 도전한 조희연 후보가 2일 새벽 서울 서대문구 후보자 사무실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당선이 확실시되자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3선에 도전한 조희연 후보가 2일 새벽 서울 서대문구 후보자 사무실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당선이 확실시되자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3선 성공에 대해 지난 8년간의 혁신교육에 대한 서을 학부모들의 긍정적인 평가라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2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 출근하며 직원들의 환영을 받았다.
     
    조 교육감은 당선 소감에서 "3선 피로도가 있을 법도 한데 서울 시민, 학부모들이 저의 지난 8년의 혁신교육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해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가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기회가 됐다"며 "혁신교육의 부족한 점들도 보완하라는 요구를 해주신 거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큰 기조를 유지하면서 다른 후보들이 비판적으로 던진 제안을 검토해 혁신교육이 아이들의 지덕체를 보듬는 종합적 대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대립각을 세울 것으로 예상되는 자율형사립고·외국어고 문제에 대해서는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교육감은 "폐지 정책 백지화를 반대하는 입장이다. 다수의 일반고 학부모들의 소망이 있기 때문에 (정책 백지화에 대해) 진지한 검토를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자사고는 아직 입장이 완벽하게 결정되지는 않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보수성향인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는 "오 시장과 지난 1년간 유치원 무상급식이나 입학준비금 문제에 대해 과감하게 협력했다"며 "열린 태도로 갈등하고, 열린 태도로 협력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날 치러진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조희연 교육감은 38.1%를 득표해 당선됐다.
     
    2위 조전혁 후보(23.5%), 3위 박선영 후보(23.1%), 4위 조영달 후보(6.7%) 등 보수 후보들은 득표율 합계가 50%를 넘었지만 단일화에 실패하면서 패배했다.
     
    2008년 교육감 직선제가 시행된 뒤 서울교육감 3선에 성공한 이는 조 교육감이 처음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