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낙연 "민주당 정치적 탄핵…지도부 구성 정당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낙연 "민주당 정치적 탄핵…지도부 구성 정당해야"

    뉴스듣기
    이낙연 전 대표. 황진환 기자이낙연 전 대표. 황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맡고 있는 이낙연 전 대표는 6·1 지방선거 결과를 민주당의 참패로 규정하고 당장의 과제로 새로운 지도부 구성 작업을 꼽았다.

    이 전 대표는 결과 발표 직후인 2일 오전 페이스북에 "대통령 선거를 지고도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지방선거를 치르다 또 패배했다"며 "패배의 누적과 이상한 대처는 민주당의 질환을 심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지역적 기반이자 전통적 텃밭으로 분류되는 광주광역시가 이번에 투표율이 37.7%에 불과했다는 점을 꼬집어 "현재의 민주당에 대한 정치적 탄핵"이라고 밝혔다.

    선거 과정을 두고는 "민주당은 패배를 인정하는 대신에 '졌지만 잘 싸웠다'고 자찬하며 패인 평가를 밀쳐두었다. 정략적으로 호도하고 왜곡했다"라고 했다.

    또 "그런 방식으로 책임자가 책임을 지지 않고 남을 탓하며 국민 일반의 상식을 행동으로 거부했다"라며 이번 선거 전면에 나섰던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후보를 에둘러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새 지도부와 평가주체가 정당성 있게 구성되고 그들의 작업이 공정하게 전개될 것이냐가 당장의 과제"라며 "혹시라도 지도부와 평가주체의 구성부터 평가작업의 과정과 결과가 또다시 모종의 정략으로 호도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