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유럽/러시아

    러시아 덕분에(?)…군사적으로 더 똘똘 뭉치는 유럽

    군사적 중립국 스웨덴·덴마크 나토 가입 추진 이어
    덴마크, 국민투표서 EU 공동방위 정책 합류 찬성
    "푸틴에 분명한 신호…평화 위협하면 함께 연대한다"

    1일(현지시간) 덴마크 총리이자 사회민주당 대표인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가 이날 실시된 국민투표 결과를 두고 연설하고 있다. 이날 EU의 공동방위 예외 규정(opt-out·옵트아웃)의 폐기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결과 유권자 65.8%가 참여해 찬성 66.9%, 반대 33.1%로 집계됐다. 연합뉴스1일(현지시간) 덴마크 총리이자 사회민주당 대표인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가 이날 실시된 국민투표 결과를 두고 연설하고 있다. 이날 EU의 공동방위 예외 규정(opt-out·옵트아웃)의 폐기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결과 유권자 65.8%가 참여해 찬성 66.9%, 반대 33.1%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유럽의 안보 지형이 요동치고 있다. 군사적 중립국인 스웨덴과 덴마크가 NATO(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에 나선 가운데 덴마크도 EU(유럽연합)의 공동방위 정책 합류가 임박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덴마크는 EU와 나토 회원국이지만 그동안 EU의 공동방위 정책(CSDP)에 가입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국민투표를 통해 유권자의 약 67%가 EU 공동방위 정책 참여에 찬성했다. 덴마크의 EU 문제 관련 국민투표 중 역대 최고 지지율 기록이다.
     
    로이터는 이에 대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하기 위해 방위 협력을 강화하는 북유럽 국가의 최근 변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는 "우리는 유럽의 나토 동맹국들과 푸틴(러시아 대통령)에게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푸틴이 자유롭고 독립적인 국가를 침공하고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면, 우리 모두는 함께 연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크리스틴 니센 덴마크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은 "EU에 큰 실질적 영향은 없겠지만, EU는 이번 결과를 긍정적으로 바라볼 것"이라면서 "국가들이 더 면밀하게 협력하는 최근 추세의 일부"라고 말했다.
     
    이 같은 변화는 역사적 정책 변화로 풀이된다. 앞서 스웨덴과 핀란드가 나토 가입을 추진한 것은 물론, 덴마크와 독일은 이미 국방비를 대폭 증액하기로 결정했다.
     
    덴마크는 EU 공동방위 정책에 가입하면서 현재 소말리아와 발리,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등에서 이뤄지는 군사작전에 동참할 수 있게 된다. 또 공동으로 군사력 확보하는데 협력할 수 있다.
     
    한편 이번 국민투표에서 덴마크 유권자의 약 33%는 반대표를 던졌다. EU의 군사작전에 덴마크가 참여하는 것이 너무 큰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