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년 간 韓 방송 콘텐츠 불법 송출한 中 사범 구속 기소

뉴스듣기


문화 일반

    6년 간 韓 방송 콘텐츠 불법 송출한 中 사범 구속 기소

    뉴스듣기
    압수된 방송송출설비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공압수된 방송송출설비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공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대전지방검찰청(검사장 노정환, 이하 대전지검)과 협력 수사해 6년 간 한국 방송 콘텐츠를 전 세계에 불법 송출한 중국 국적의 사범 2명을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입건한 2명 가운데 국내에서 검거된 1명은 구속 기소하고, 중국에서 방송송출 설비를 원격 관리한 공범 1명은 검찰에서 보완 수사를 통해 증거를 확보, 범죄인인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문체부는 이번 수사 결과에 대해 2021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종합감사에서 EVPAD(이브이패드·불법 방송 시청용 기기) 유통금지와 불법 IPTV 단속 관련 법안 도입 필요성을 제기하는 등 사회적으로도 규제에 대한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브이패드 국내 송출책을 검거한 첫 성과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문화체육관광부 제공검거된 송출책들은 2016년부터 경기도 안산에 수십여 대의 위성 방송 수신기(셋톱박스)와 방송송출 장비 등을 갖추고, 국내 정규방송과 종합편성채널 28개의 실시간 방송 영상을 저작권자와 저작물 이용 계약을 맺지 않은 상태에서 무단으로 해외로 송출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체부는 방송사들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또 다른 불법 방송 송출책들을 신속하게 검거할 계획이다. 국가 간 경계가 없는 온라인 범죄의 특성을 이용해 지적 재산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국제공조 수사를 추진하는 등 온라인상의 범죄를 근절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