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스우파'→'스맨파' 엠넷 K-댄스 신드롬 로드맵

뉴스듣기


방송

    [현장EN:]'스우파'→'스맨파' 엠넷 K-댄스 신드롬 로드맵

    뉴스듣기
    핵심요약

    24일 종로구서 엠넷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

    엠넷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 엠넷 제공엠넷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 엠넷 제공'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신드롬을 몰고 온 엠넷이 본격 댄스 IP(Intellectual Property Rights·지식재산권) 제작에 나선다.

    지난해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는 '프로듀스' 시리즈 등 조작 논란 이후 주춤했던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부활시켰다. 무대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던 또 다른 전문가, 댄서들을 주목한 전략이 통했다. '스우파' 팀 리더 8인은 그야말로 '스타'가 됐다.

    그렇다면 올해 엠넷이 야심차게 준비한 댄스 프로그램들은 무엇이 있을까. '스트릿 맨 파이터' 프리퀄 프로그램인 '비 엠비셔스'를 시작으로 '뚝딱이의 역습'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등이 줄줄이 출격을 앞두고 있다. 

    댄스 IP 제작을 총괄하는 권영찬 CP는 24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엠넷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에서 "'스우파' 이후 콘텐츠 인기에서 끝나지 않고 '스트릿 걸스 파이터' 등 스핀오프 프로그램 흥행으로 이어지면서 댄스 IP를 가지고 엠넷만이 할 수 있는 독창성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연간 계획을 세웠다. 화요일 밤은 댄스 프로그램 블록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엠넷 제공엠넷 제공첫 타자인 '비 엠비셔스'는 '스맨파' 크루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프로젝트 댄스 크루 '엠비셔스'의 결성 과정을 그린다. 실력파 솔로 댄서들이 대거 출연해 '엠비셔스'에 합류하기 위해 치열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가수 비가 MC를 맡았다.

    '비 엠비셔스'의 최정남 PD는 "솔로 댄서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한 장르에 한정하지 않았고 다양한 장르 댄서 분들이 지원하셨다. 그분들이 프로그램 안에서 미션을 통해 장르의 한계를 극복하거나, 한계가 무너지기도 한다. 그런 댄서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MZ세대가 열광하는 영 제너레이션 댄서 분들뿐만 아니라 심사위원급 댄서 분들도 지원을 해주셔서 고무적이었다. 인피니트 출신 호야씨가 춤에 대한 열정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 프로그램에 지원해서 놀랐다. 아이돌 멤버 분들도 지원을 많이 해주셨다. 젊은 층과 연차 있는 댄서 분들이 프로그램 안에서 어떻게 미션을 수행하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 지 많이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예고편에서 '팝핀'과 '팝핑' 논란이 재등장한 것에 대해서는 "논란의 댄서 분들 출연이 정해진 바는 없다. 방송을 통해 논란을 정의하려고 하지 않았다. 만약 출연자가 그런 의도의 생각을 갖고 있다면 담아낼 수는 있겠지만 출연자 의견을 존중한다는 중립적 의견"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댄서 모니카가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댄스 종류를 '팝핀'이라고 설명하자 일부 댄서들이 '팝핑'을 틀리게 말했다며 저격해 사이버불링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엠넷 제공엠넷 제공유일하게 서바이벌 형식이 아닌 '뚝딱이의 역습'은 '춤알못'(춤을 알지 못하는) 참가자들을 '스우파' 리더 8인이 가르치는 프로그램이다. '누구나 춤을 출 수 있다'는 메시지와 함께 춤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보낸다. NCT 태용이 진행을 담당한다.

    연출을 맡은 황성호 PD는 "춤을 업으로 삼지 않았지만 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하나의 무대를 만드는 구성으로 되어 있다. 그 사이에서 실력이 늘어나는 점과 여러 분야 사람들이 모여서 합을 맞추는 과정을 집중해서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여러 사람들이 자신도 춤을 더 잘 추고 즐길 수 있다는 걸 느꼈으면 좋겠다. 프로 댄서뿐만 아니라 춤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져서 댄스신이 더 대중적으로 넓게 다가갔으면 좋겠다"고 기획 의도를 말했다.

    마스터인 '스우파' 리더 8인 역시 춤에 대한 이들의 열정에 즐거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황 PD는 "마스터들이 엄청 즐거워했다. 기본적으로 '스트릿'에서 댄스를 하고, 코로나19가 좀 풀려서 야외에서 하니까 그랬던 것 같다. 또 춤을 못 추든 습득을 못하든, 춤 좋아하는 느낌을 많이 받아서 전부 다 즐겁고 재밌고 열의 있게 참여했다"고 전했다.

    엠넷 제공엠넷 제공'스우파'의 계보를 이을 '스맨파'는 '남자들의 댄스 배틀'을 콘셉트로 펼쳐진다. 무엇보다 이번엔 K-댄스의 위상을 글로벌 무대에 널리 알릴 전망이다.

    권영찬 CP는 "실력 있는 K-댄서들의 글로벌 진출 발판이 되도록 '스맨파'를 준비 중이다. 지난해는 방송이 끝나면 국내로만 활동이 이어졌는데 이번엔 글로벌 방송과 콘서트로 이어갈 예정이다. 댄스신 저변 확대뿐만 아니라 K-댄스가 세계적 각광을 받도록 제작진이 준비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연출을 맡은 최정남 PD는 '스우파'와의 차별점에 대해 "'스우파'는 끝나고 크루 내에서 리더 분들이 각광을 받게 됐는데 '스맨파'는 리더 외에 부리더나 팀 막내, 이런 분들이 좀 더 많이 대중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크루팀의 이야기를 잘 풀어내려고 한다"고 짚었다.

    K-댄스의 글로벌 확장을 위해 오디션 댄스 채널 '더 춤'(The CHOOM)을 유튜브에 개설하는 등 노력이 한창이다.

    해당 채널 콘텐츠에 대해 김나연 PD는 "글로벌 팬들이 K-댄스에 사랑과 관심을 주고 있다. 많은 분들이 춤을 즐기고 어렵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개설했다"며 "댄스 방송 관련 콘텐츠 나 댄서들 직캠, 비하인드 캠 등 1년 내내 댄서들 만나볼 수 있는 콘텐츠 준비 중에 있다. K-댄서들에게 글로벌 팬덤을 만들어주는 게 목표"라고 이야기했다.

    권영찬 CP 역시 "'비 엠비셔스'에 블랙핑크, 트와이스 등 안무를 만든 유명한 해외 안무가도 참여해주셨다. 그런 해외 아티스트들뿐만 아니라 '스맨파'로 일본, 동남아시아, 미주 등 진출 준비 중에 있다"고 장기적인 계획을 밝혔다.

    엠넷 '비 엠비셔스'는 오늘(24일) 밤 10시 20분, '뚝딱이의 역습'은 6월 7일 밤 10시 20분, '스트릿 맨 파이터'는 오는 8월 중 첫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