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손석구, 이별 그 후…'추앙커플' 재회할까

뉴스듣기


방송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손석구, 이별 그 후…'추앙커플' 재회할까

    뉴스듣기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제공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제공'나의 해방일지' 김지원·손석구는 다시 만날 수 있을까.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측이 21일 다른 시간, 같은 자리에서 같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구씨(손석구 분)의 모습을 공개해 호기심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염미정과 구씨는 결국 안타까운 이별을 맞았다. 구씨는 예전 보스와 조직원들이 있는 원래의 자리로 돌아갔고, 염미정은 그와 연락이 끊겼다. 그러나 모든 걸 버리고 돌아간 구씨는 이전처럼 다시 공허한 눈빛이 됐고, 염미정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자신을 떠난 이들이 모두 불행하길 바랐던 과거와 달리, 염미정은 구씨가 언제나 안녕하길 바랐다. 그는 구씨와 함께 걷던 거리를 홀로 걸으며 마지막까지 구씨의 행복을 빌었다.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제공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제공그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헤어진 후, 일상을 이어가는 추앙커플의 모습이 담겼다. 혼자가 된 두 사람은 마음 한구석에 빈 공간을 안은 채 살아간다. 염미정은 길을 걷다가도 문득 뒤를 돌아보고, 바에 앉은 구씨는 염미정을 떠올리는 것인지 생각에 잠긴 얼굴이다. 그런가 하면, 서로 다른 시간에 같은 공간에서 포착된 두 사람의 모습은 깊은 여운을 남긴다. 전철 밖 석양으로 시선을 던지고 있는 두 사람은 먼 곳을 내다보는 눈빛이 여전히 닮아 있다. 염미정과 구씨는 과연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이들의 앞날이 궁금해진다.

    '나의 해방일지' 13회에서는 시간이 흐른 뒤 서로를 그리워하는 염미정과 구씨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염미정은 행복이 두려워 도망친 구씨를 원망하다가도, "와 줘"라는 짧은 말에 속마음을 담아 슬픈 감정을 드러냈다. 깊은 입맞춤을 나눴던 갈대밭에 서서 어딘가를 돌아보는 염미정의 모습과 염미정을 부르는 구씨의 목소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정규직 전환 심사를 앞둔 염미정은 사내 공모전에 도전하고, 뜻밖의 일을 겪게 된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3회는 오늘(21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