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종교계 '혐오 논란' 김성회 해임 촉구 "국민 우롱하는 처사"

뉴스듣기


문화 일반

    종교계 '혐오 논란' 김성회 해임 촉구 "국민 우롱하는 처사"

    뉴스듣기
    대통령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연합뉴스대통령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연합뉴스개신교, 불교 등 종교계가 대통령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해임에 한 목소리를 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종교간대화위원회는 13일 성명을 내고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은 그 어떤 자리보다 다양성의 존중과 인권 감수성이 중요하게 요구되기에, 윤리성의 결여와 배타적 관점을 견지한 자에게는 적절치 않으므로 김 비서관을 해임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사에서 강조한 대로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자유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덕목인 '다름'에 대한 인정과 정직, 관용적 태도에 국민적 이의가 없는 인사를 기용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비서관은 국가 차원의 반인권적 행위에 대한 배상금 문제를 성매매 대가로 지불하는 '화대'로 비하하고, 조선시대 여성의 절반이 '성노리개'였다고 주장하며 동성애를 정신병이라고 말하는 등, 대한민국 국가기관에서 국민 통합과 다양한 문화의 조화를 위해 일해야 하는 비서관으로서는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는 "소통과 협치, 공정의 시대를 열겠다는 대통령의 약속과는 너무 다르게 왜곡된 역사관, 공금 횡령, 심각한 여성 비하 발언 등 차별과 혐오를 조장해온 인사를 기용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고 지구화시대 다문화사회를 열어가고 있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추락시키는 행위"라고 이번 인사 기용의 대내외적 문제점을 강조했다.

    불교계 11개 NGO 역시 긴급성명서를 통해 "윤석열 정부가 편견과 차별을 뛰어넘는 사회를 만들고자 종교다문화비서관 자리를 만들었다면, 김성회 비서관을 즉각 해임하고 그에 합당한 인사를 임명하라"면서 "부적격인 사람을 임명해 국민에게 수치심과 모욕을 안겨준 인선에 대해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개신교계처럼 김 비서관의 왜곡된 역사 인식, 여성 및 소수자 혐오 발언,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창간한 '자유일보' 논설위원으로 페미니즘, 환경주의 등을 비하한 내용 등을 지적하며 "종교에 대한 인식도 매우 차별적이며 지속적으로 편견과 혐의를 조장해왔다. 우리 사회에는 다문화가정이 증가하고 있으며, 성·인종·종교·직업 등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한 과제들이 산적해 있는데, 이처럼 차별적이고 근시안적이며 극단적인 인식을 가진 사람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팽배한 차별 인식을 극복할 것이며, 저급한 역사 인식과 극단주의적인 종교관으로 어떻게 우리 사회에 잠식되어 있는 편견들을 없앨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김 비서관이 작성한 과거글이 계속 수면 위에 떠오르면서 논란은 정치권을 넘어 가속화될 전망이다. 김 비서관이 과거 SNS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선 후보와 문재인 전 대통령을 '종북' '김일성 주의'에 빗댄 사실이 추가로 전해졌다.

    지난달 11월에 쓴 글에서 김 비서관은 "종북화, 조폭 카르텔화 된 문재인·이재명 집단으로부터 자랑스런 민주화 운동의 정통성을 탈취해와야 한다"고 했고, 2020년 작성글에서는 "문재인의 '국뽕 주의'는 김일성 주의의 아류작"이라며 "우리를 지상낙원에 살도록 인도해주신 어버이 김일성 수령의 자리를 문재인 수령으로 대체하려 한다. 외국에서 대한민국을 추앙한다는 선동도 북한식 선전을 빼닮았다"고 비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