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건희 여사 요청으로 팬클럽 만들어" 증발 논란[이슈시개]

뉴스듣기


정치 일반

    "김건희 여사 요청으로 팬클럽 만들어" 증발 논란[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건희 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 여성조선 인터뷰 논란
    팬클럽 만든 이유에 대해 "김건희 여사의 요청이 있었다"
    24일 보도 이후 저녁에 제목과 본문서 관련 내용 삭제
    김 여사, 일상 관련 사진 강 변호사에 직접 전달해온 사실도 확인돼 논란

    페이스북 '건희 사랑' 캡처페이스북 '건희 사랑' 캡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 사랑'(희사모) 운영자가 대선 당시 김 여사의 요청으로 팬클럽을 만들었다는 비화를 소개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또 팬이 선물한 안경을 쓰고 업무를 보는 모습으로 큰 화제가 됐던 사진 역시 김 여사가 직접 팬클럽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희 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는 24일 보도된 여성조선과의 인터뷰에서 팬클럽을 만든 이유에 대해 "사실은 내가 일방적으로 만들어낸 게 아니고 김 여사의 요청이 있었다. 김 여사가 한창 공격받던 때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내게 김 여사를 케어 해달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화제가 됐던 '김 여사 안경 사진'과 관련해서도 김 여사측이 제공한 것임을 확인했다. 이밖에도 강 변호사는 김 여사의 프로필 촬영 현장 사진, 경호견을 쓰다듬고 있는 사진 등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이 역시 김 여사가 자신에게 보내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김 여사로부터 직접 사진을 제공받는 것과 관련해 강 변호사는 "김 여사가 내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에 모든 걸 바쳐 열심히 했다. 그런 것에 대한 고마움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애인 문화예술 단체에서 함께 활동했던 인연으로 김 여사와 가까워졌다는 강 변호사는 관련 기사가 보도되면 수시로 김 여사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공유해왔다고도 했다. 강 변호사는 "내가 '이렇게 보도됐다'면서 링크를 보내면 김 여사는 '좋네요', '감사합니다' 정도로만 답한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자발적인 팬클럽이 아니라 인위적으로 결성된 팬클럽이었냐'는 문제 제기가 잇따랐다.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김건희 여사가 자신의 팬클럽을 자신이 만들어달라고 요청하고 사진도 수시로 제공한 것이냐", "셀프 펜클럽? 참 특별하다", "팬클럽은 본인은 일체 관여하지 않는 순수한 모임인데 이건 아니다"라며 팬클럽 운영의 진정성과 자발성에 의문을 표시하는 등 논란이 확산됐다.

    강신업 변호사와 진행한 인터뷰 기사 제목이 수정된 모습(우측). 여성조선 홈페이지 캡처강신업 변호사와 진행한 인터뷰 기사 제목이 수정된 모습(우측). 여성조선 홈페이지 캡처
    이러한 인터뷰 내용이 더 논란이 되기 시작한 것은, 갑자기 기사 제목과 내용에서 '김건희 여사 요청으로 팬클럽이 만들어졌다'는 대목이 삭제되면서다.
     
    24일 오전 8시에 올라온 원 기사 제목은 <[단독 인터뷰]김건희 여사 팬클럽 회장 강신업 변호사 "건희 사랑은 여사 요청으로…통 큰 커리어우먼">이었다.
     
    그런데 같은날 오후에는 <"통 큰 커리어 우먼…여사 응원위해 건희 사랑 만들어">로 수정됐다. 기사 본문에서도 "강 변호사는 김 여사의 요청으로 팬클럽을 만들었고 최근 공개된 일상 사진 역시 김 여사가 보내준 것이라고 밝혔다"는 내용이 사라졌다.
     
    독자들은 "댓글로 논란이 커지니 기사 제목과 내용이 수정된 것 같다", "순수한 팬심이 아니라 연출된 이미지로 번지는 것이 부담스러워 삭제된 것이냐"며 관련 기사들에 항의성 댓글을 달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