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루나·테라 폭락 사태, '여의도 저승사자' 합수단 수사 착수

뉴스듣기


사건/사고

    루나·테라 폭락 사태, '여의도 저승사자' 합수단 수사 착수

    뉴스듣기

    피해자들 고발 건,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 배당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서울남부지검이 루나·테라 폭락 사태 관련 사건을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에 배당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한동훈 신임 법무부장관의 지시로 재출범한 합수단이 처음 맡는 사건이 됐다.

    20일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루나·테라 폭락 사태 관련 사건을 합수단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전날 루나·테라USD(UST) 투자자들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LKB(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와 신현성 티몬 대표 등에 대해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상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번 고소·고발에는 피해자 5명이 참여했고 총 피해액수는 14억 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1명은 피해액이 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LKB 측은 "이밖에도 국내·국외 투자 피해자들의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LKB 측은 "권 대표 등이 공모해 루나·테라 코인을 설계·발행해 투자자들을 유치하면서 알고리즘 상의 설계 오류 및 하자에 관해 고지하지 않았다"며 "또 백서 등을 통해 고지한 것과 달리 루나코인의 발행량을 무제한으로 확대한 행위는 기망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규 투자자 유인을 위해 '앵커 프로토콜'을 개설해 지속 불가능한 연이율 19.4%의 이자 수익을 보장하면서 수십조 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은 유사수신행위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피고소인들에 대한 엄벌과 피해자들의 피해 회복이 신속하고 공정하며 정의롭게 진행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에서 과거 '여의도 저승사자'라고 불리던 합수단에 고소·고발장을 접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