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대통령 "대북방역지원, 통일부만 고집않고 우회로 얼마든지 활용"

뉴스듣기


통일/북한

    尹대통령 "대북방역지원, 통일부만 고집않고 우회로 얼마든지 활용"

    뉴스듣기
    핵심요약

    권영세 "직접지원 안되면 국제기구·민간지원 얼마든지 검토"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코로나19 대북 방역지원과 관련해 "통일부만을 고집하지 않고 북한이 부담을 느끼지 않을 우회로를 얼마든지 활용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
     
    권영세 통일부 장관도 정부의 직접적인 대북지원이 안될 경우 국제기구나 민간을 통한 간접지원을 얼마든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국회 시정연설에 앞서 의장단과 환담하는 자리에서 대북 방역지원과 관련해 앞으로 통일부만을 고집하지 않고 북한이 부담을 느끼지 않을 우회로를 얼마든지 활용할 생각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의 설명에 "제일 좋은 방법은 아니지만 우리가 직접 지원을 안 하게 될 때는 국제기구를 통하거나 민간이 지원할 수 있게 한다든지 다른 방법을 얼마든지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 장관은 "통일부가 전체를 종합해서 지원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겠지만 북한이 남북협의를 제의하는 전화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고 있는 데는 여러 가지 정무적인 고려가 있다는 부분을 이해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또 "(우리의 제의에) 북한이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직접적으로 판단할 것까지는 아니라고 본다"며, 아직은 수용 가능성을 50대 50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17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가 흐릿하다. 연합뉴스17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가 흐릿하다. 연합뉴스
    한편 정부는 북한이 코로나19 방역협력을 위한 남북실무접촉 제의에 이틀째 명확한 입장을 표시하지 않은 채 전화 통지문을 수령하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재촉하지 않고 북한의 호응을 기다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도 남북 방역협력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정부는 재촉을 하지 않고 북한의 호응을 기다릴 계획"이라며, "이런 차원에서 오늘 개시통화에서도 북측에 대해 전화통지문 접수 여부에 대해 별도로 문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언제까지 북한 측의 답을 기다릴 계획'인지를 묻는 질문에 "북측도 통지문 수령 여부를 검토하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현 시점에서는 예단하거나 특정 시점을 정하지 않고 북측의 대답을 기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