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뱃사공 불법촬영' 폭로한 던밀스 아내 "피해자는 저입니다"

뉴스듣기


사회 일반

    '뱃사공 불법촬영' 폭로한 던밀스 아내 "피해자는 저입니다"

    뉴스듣기
    왼쪽부터 래퍼 뱃사공, 오른쪽은 던밀스 아내 A씨가 16일 올린 글 일부. 뱃사공/A씨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래퍼 뱃사공, 오른쪽은 던밀스 아내 A씨가 16일 올린 글 일부. 뱃사공/A씨 인스타그램 래퍼 뱃사공의 불법촬영 및 공유를 폭로했던 던밀스의 아내 A씨가 자신이 불법촬영 피해자라고 밝혔다.

    A씨는 1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 글을 올려 "제가 올린 제 지인이라고 했던 피해자는 사실 저입니다"라며 "그분의 앨범 발표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가게 되었고 그날 그분이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에 공유하였습니다"라고 썼다. 가해자와는 2018년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던 상황에서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되었고 이때 팔과 등에 있는 문신도 함께 찍혔다는 게 A씨 설명이다. A씨는 "저를 아는 사람이라면 침대에 누워있는 사람이 저라는 걸 알아볼 수 있는 사진을 제가 의식이 없는 사이 저의 동의 없이 찍어서 저의 동의 없이 공유하였습니다. 저는 나중에 그분이 제 사진 한 장을 공유하며 한 발언들을 보며 충격을 받았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사진을 발견한 경위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2018년 말 지금의 남편인 던밀스를 소개받아 교제했고, 군 복무를 시작한 남편이 휴대폰을 자신에게 맡겼는데, 남편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 가해자가 포함돼 있었으며 해당 방에 자신의 사진이 올라온 것을 알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당시 던밀스는 단체 대화방에 많은 인원이 있고 하루에도 수십 개 이상 톡이 올라오는 곳이어서 해당 사진 존재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입장이었다. A씨는 "제 신변이 드러나는 것과, 조사를 받으러 다니고, 남편 주변 사람들이 이 사실을 다 알게 되는 것, 그리고 혹시나 이 단톡방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당시 가해자가 사진을 올린 것을 제대로 알지도 못했거나,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제 남편과 지인들이 받을 고통이 무서워 신고하지 못했습니다"라고 밝혔다.

    A씨는 1년 전쯤 가해자가 불법촬영 관련 이야기를 주변 사람에게 했다는 얘기를 들었고, 던밀스가 부부 모두 사실을 알고 있으니 더 이상 아무 데도 이야기하지 말아 달라고 하자 가해자가 직접 사과하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가해자가 최근 방송에서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여자를 쉽게 만난다, 전 연인이 친구와 사귀면 예전에 성관계를 가졌던 사이라고 하는 것을 보고 "조금이라도 우리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내가 받아온 고통을 안다면 이럴 수 있을까. 그래서 참다못해 저격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라고 썼다.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사례까지 함께 폭로를 하게 된 이유에 관해서는 "가해자가 위와 같은 언행을 멈추고 더 이상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었습니다"라고 부연했다.

    불법촬영 및 공유 이후 지옥 속에 살아왔으며 극단적 시도도 했다는 A씨는 뱃사공 폭로 이후 이어진 수많은 가해 행위에 대해서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피해자의 노출 수위를 상상하여 그려 공유하고 강간당해도 싸다, 창녀, 걸레 언급을 하며 디엠을 보내고 댓글을 달고… 그러지 말아주세요"라며 "여기서 할 수 없는 더 많은 이야기들은 경찰서 가도록 하겠습니다"라고 글을 마쳤다.

    지난 10일 A씨는 소셜미디어에 한 래퍼가 불법촬영했고 단체 대화방에 이를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글에서 DM으로 사람을 만난다는 내용이 있어, 최근 유튜브 방송 '바퀴달린 입'에서 DM을 통해 연애를 해 왔다고 직접 언급한 뱃사공이 불법촬영 가해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뱃사공은 13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립니다.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습니다. 성실히 조사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