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숙적 日 넘었다' 女 배드민턴, 6년 만에 세계단체선수권 결승행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숙적 日 넘었다' 女 배드민턴, 6년 만에 세계단체선수권 결승행

    뉴스듣기
    한국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 에이스 안세영. AFP=연합뉴스한국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 에이스 안세영. AFP=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이 숙적 일본을 넘어 6년 만에 세계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대표팀은 13일(한국 시각)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2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4강전에서 일본을 눌렀다. 게임 스코어 3 대 0의 통쾌한 완승이었다.

    이 대회에서 한국 여자 대표팀이 결승에 오른 것은 2016년 이후 6년 만이다. 이 대회는 단체전으로 2년마다 열린다.

    에이스 안세영(삼성생명)이 스타트를 기분 좋게 끊었다. 1단식에서 안세영은 천적 야마구치 아카네를  2 대 1(15-21 21-18 21-18)로 꺾고 기선 제압을 이끌었다.

    기세가 오른 대표팀은 복식 간판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이 마쓰야마 나미-시다 지하루를 2 대 0(21-16 21-17)으로 완파했다. 김가은(삼성생명)이 2단식에서 오쿠하라 노조미를 2 대 1(21-12 11-21 21-16)로 누르고 승리를 확정했다.

    대표팀은 14일 오후 3시 최강 중국과 격돌한다. 한국이 중국을 꺾으면 2010년 이후 12년 만의 정상에 오른다.

    남자 대표팀은 아쉽게 세계남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4강행이 무산됐다. 12일 밤 덴마크와 8강전에서 2 대 3으로 분패했다. 남자 대회 역시 2년마다 열리는데 토마스컵으로도 불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