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중 계약 논란?' KB손해보험 멜라냑, 뛸 수 있다

뉴스듣기


배구

    '이중 계약 논란?' KB손해보험 멜라냑, 뛸 수 있다

    뉴스듣기
    2022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새롭게 지명된 KB손해보험의 니콜라 멜라냑(23·세르비아). 한국배구연맹   연합뉴스2022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새롭게 지명된 KB손해보험의 니콜라 멜라냑(23·세르비아). 한국배구연맹 연합뉴스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이 지명한 외국인 선수 니콜라 멜라냑(23·세르비아)의 이중 계약 논란에 대해 한국배구연맹(KOVO)이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KOVO는 6일 "멜라냑이 원소속 구단(OK 레드스타)과 '바이아웃(최소한의 이적료 지급) 조건으로 계약해지 합의서'를 지난 4일 작성했다"면서 "이에 따라 멜라냑이 KB손해보험과 계약하는 데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2022-2023시즌 KB손보에서 뛸 수 있다는 유권 해석을 내린 것이다.

    KB손보는 지난달 29일 2022 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3순위로 멜라냑을 지명했다. 주포 케이타의 이적 공백을 메울 주포로 멜라냑을 낙점했다.

    하지만 세르비아 리그 OK 레드스타가 "멜라냑과 2022-2023시즌까지 계약한 상태"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른바 이중 계약을 했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멜라냑의 KOVO 드래프트 지원서와 계약 동의서에 오류가 발견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계약 동의서 내 '전 소속 구단 확인서'에는 연도가 2022년이 아닌 2021년으로 표기된 것.

    KOVO는 "OK 레드스타에 해당 서류에 관한 사실 여부를 문의했다"면서 "OK 레드스타는 '확인서는 OK 레드스타 구단이 작성한 것이 맞다. 오해를 일으킬 수 있는 오류가 있었다. 멜라냑은 OK 레드스타와 계약이 유효한 선수가 맞으나 KOVO 트라이아웃 참여를 허용하며 바이아웃을 통한 이적에 동의한다'고 회신했다"고 밝혔다. OK 레드스타와 멜라냑의 계약 해지가 확인된 것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