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배구 최고 레프트, 데이트 폭력 여파로 국대 못 뛴다

뉴스듣기


배구

    韓 배구 최고 레프트, 데이트 폭력 여파로 국대 못 뛴다

    뉴스듣기
    지난해 데이트 폭력 논란으로 1년 국가대표 자격 정지 징계를 받은 대한항공 레프트 정지석. 한국배구연맹지난해 데이트 폭력 논란으로 1년 국가대표 자격 정지 징계를 받은 대한항공 레프트 정지석. 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2연패를 이끈 정지석(27·195cm)이 데이트 폭력에 연루된 과거사 때문에 1년 동안 태극마크를 달 수 없게 됐다.

    대한체육회는 6일 대표 선수 강화 훈련 제외 심의위원회를 열어 여자친구 폭행 혐의로 물의를 빚었던 정지석에 대해 '대표 선수 강화 훈련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정지석은 오는 7월 서울에서 열리는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챌린지컵과 9월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에 나설 수 없다.

    앞서 대한민국배구협회는 FIVB 챌린지컵 남자 대회 대표팀 명단에 정지석을 포함했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당초 대표팀 명단을 승인했다.

    하지만 체육회는 정지석이 과거 데이트 폭력 논란을 빚은 점을 고려해 재논의하기로 했다. 결국 정지석은 종목별 국가대표로 승인한 선수 중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선수에 대해 훈련을 제외하도록 결정하는 심의위를 통과하지 못했다.

    정지석은 지난해 9월 데이트 폭력과 불법 촬영 등에 대해 전 여자친구가 고소하면서 사법기관의 조사를 받았다. 고소인과 모든 법적 쟁점에서 합의하고 합의서와 고소 취하서를 지난 10월 경찰에 제출했고, 검찰로부터 불기소 처분을 뜻하는 기소 유예됐다.

    하지만 정지석의 재물손괴 혐의는 고소인 의사과 관계없이 수사가 진행돼 검찰로 송치됐다. 프로배구를 주관하는 한국배구연맹(KOVO)은 상벌위원회를 열어 정지석에 대해 연맹 상벌 규정 10조 1항 5호 등에 따라 벌금 500만 원을 부과했고, 소속팀 대한항공도 정규리그 2라운드 잔여 경기 출전 처분을 내렸다.

    이에 체육회도 정지석에 대해 1년 대표 자격 정지 징계를 내렸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재심 요청을 할 수 있지만 체육회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