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격의 거인' 10년 만에 LG전 스윕, 양현종은 대기록에도 불운

뉴스듣기


야구

    '진격의 거인' 10년 만에 LG전 스윕, 양현종은 대기록에도 불운

    뉴스듣기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4-0 승리를 거둔 롯데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4-0 승리를 거둔 롯데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격의 거인 군단'이 일으킨 돌풍이 더욱 거세게 올해 프로야구를 강타하고 있다. 10년 만에 LG와 3연전을 싹쓸이하며 기세를 이었다.

    롯데는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와 원정에서 4 대 0 완승을 거뒀다. 주말 3연전을 스윕하며 기분 좋게 휴식일을 맞게 됐다.

    LG를 상대로 롯데가 3연전을 쓸어담은 것은 10년 만이다. 지난 2012년 6월 22~24일 역시 잠실에서 롯데가 LG에 3연승을 거뒀다.

    최근 4연승을 달린 롯데는 SSG에 이어 올해 2번째로 15승 고지(9패 1무)를 밟았다. 이날 두산에 0 대 9로 진 1위 SSG(19승 6패 1무)와 3.5경기 차 2위를 달렸다.

    좌완 선발 김진욱이 6이닝 4탈삼진 1피안타에 몸에 맞는 공과 볼넷 1개씩으로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최고 구속 149km의 직구에 정확한 제구로 시즌 2승(1패)을 거뒀다.

    1번 지명 타자로 나선 안치홍이 3회 결승 희생타 등 3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으로 활약했다. 3번 한동희는 5타수 3안타 1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타율 1위(4할3푼6리)를 질주했다. 피터스는 안타 없이 희생타로만 2타점을 올리는 생산력을 과시했다.

    LG는 선발 임찬규가 4회를 채우지 못하고 3실점, 시즌 2패(2승) 째를 안았다. 타선도 김진욱 등 롯데 마운드에 2안타 무득점으로 막혀 연이틀 2만여 관중이 입장한 잠실에서 10년 만에 롯데전 3연패를 안았다. 14승 12패가 된 LG는 5위로 떨어졌다.

    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7회 투구를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며 팬들의 연호에 모자를 벗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7회 투구를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며 팬들의 연호에 모자를 벗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KIA 좌완 양현종은 대기록을 세우고도 또 다시 불운에 울었다.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선수 중 최다 탈삼진 기록을 세우고 호투도 펼쳤지만 타선과 불펜 도움을 얻지 못해 승리는 거두지 못했다.

    양현종은 이날 삼성과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초 강민호를 루킹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강철 현 kt 감독을 밀어내고 타이거즈 구단 최다(1703개) 탈삼진을 기록했다. 이날 4탈삼진을 추가해 1706개가 된 양현종은 역대 최다 탈삼진 2위인 이 감독(1751개)을 45개 차로 추격했다.

    이날 양현종은 7이닝 9피안타 1볼넷 2실점 역투를 펼쳤다. 3 대 2로 앞선 8회 마운드를 넘겨 승리 요건도 갖췄다. 그러나 9회초 마무리 정해영이 4실점, 팀이 3 대 6 역전패를 당하며 양현종의 승리도 날아갔다.

    KIA는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삼성은 주말 광주 원정 3연전을 싹쓸이했다. KIA는 10승 15패, 삼성은 11승 15패가 돼 7, 8위 순위가 바뀌었다.

    한화는 NC를 2 대 1로 눌렀고, 키움도 kt를 9 대 3으로 제압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