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또 韓 역사'…높이뛰기 우상혁, 2m33 넘고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또 韓 역사'…높이뛰기 우상혁, 2m33 넘고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뉴스듣기
    바를 넘는 우상혁. 연합뉴스바를 넘는 우상혁. 연합뉴스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 또 일을 해냈다. 이번에도 한국 최초다.
     
    우상혁이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금메달리스트를 제치고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우상혁은 14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넘어 정상에 올랐다.
     
    자신이 보유한 실외 한국기록(2m35)과 실내 한국기록(2m36) 보다 낮지만, 우상혁은 2022년 세계 실외 최고 기록을 달성하며 세계적인 육상 스타가 참여한 대회 개막전에서 태극기를 드높였다. 한국 선수가 다이아몬드리그에서 우승한 것은 우상혁이 최초다.
     
    우상혁은 2022 실내경기 시즌에서 세계 최고기록(2m36)을 세운 것에 이어 막 시작한 올해 실외 시즌에서도 세계 1위 기록하게 됐다. 종전 2022년 실외 최고 기록도 우상혁이 보유한 2m32다.
     
    도쿄 대회서 공동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과 장마르코 탬베리(30·이탈리아)는 각각 2위(2m30), 7위(2m20)로 우상혁을 넘지 못했다.
     
    우상혁은 2m24에서 1, 2차 시기에 실패했지만 3차 시기에서 바를 넘겼다. 2m27도 1차 시기 실패 후 2차 시기 통과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 2m30을 1차 시기에 성공한 뒤 2m33까지 1차 시기에 넘었다. 우상혁과 함께 2m33에 도전한 바심은 1차 시기 실패 후 곧바로 2m35로 바를 올려 역전을 시도했지만 이마저도 실패했다.
     
    우승을 확정한 우상혁은 2m35, 2m37에 도전했지만 모두 바를 건드려 한국 신기록 달성에 실패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