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영세 "대북특사 방북, 남북관계 상황 보면서 긍정 검토"[영상]

뉴스듣기


통일/북한

    권영세 "대북특사 방북, 남북관계 상황 보면서 긍정 검토"[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코로나19 대북 협력 방안 적극 검토…통일부 예산도 이미 짜놔"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2일 윤석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는 방안과 관련해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세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통위 인사청문회에서 '새 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하는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김정은 위원장을 면담하기 위한 북한 방문을 타진할 의사가 있느냐'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질문에 "남북관계 상황을 보고 외교안보팀과 협의해서 긍정적 검토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후보자는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의 같은 질의에도 "남북관계 상황을 봐가면서 특사가 됐건 뭐가 됐건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등과 관련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할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 후보자는 장관 취임 시 가장 먼저 할 조치에 대해서도 "무슨 얘기든 (북한과) 얘기를 좀 하자고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현재 인도적 지원과 이산가족 상봉 등 거의 모든 대화를 거절하고 있다"며 "오늘 북한에 오미크론이 발생했는데 심지어 백신 부분도…(그동안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윤창원 기자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윤창원 기자
    권 후보자는 다만 '북한의 코로나19 발생을 남북대화 재개의 모멘텀으로 삼아 백신지원 등 인도적 차원의 대화를 시도할 생각이 있느냐'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통일부에서는 관련 예산까지 편성되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한이 어려움에 처한 부분에서 도울 의향이 있고 협력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제재가 만능이라 비핵화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북한이) 빠른 속도로 핵을 고도화하는 (현) 상황에서, 지금은 제재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권영세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윤석열 정부는 원칙에 근거하되, 합리적이고 실용과 유연이 조화되는 대북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며, 공동번영을 앞당긴다는 구상을 가지고 있다"며, "통일부 장관에 취임하게 된다면 이러한 구상을 실현할 초석을 놓고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이다. 비핵화 문제의 해결 없이는 본격적인 남북협력에도 한계가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남북관계에 대해 "실사구시적인 태도로 대화의 여건을 조성 하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