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자연 복원?, 조림 복원?"…동해안 산불 피해복구 방식은?

뉴스듣기


대전

    "자연 복원?, 조림 복원?"…동해안 산불 피해복구 방식은?

    뉴스듣기

    환경단체 "자연복원 기본원칙으로 해야"
    산림청, 각계각층 의견 참고 복구 방식 논의

    동해안 산불. 산림청 제공동해안 산불. 산림청 제공
    지난 3월 경북 울진·강원 삼척 등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피해지역을 어떤 방식으로 복구하느냐를 두고 논의가 치열하다.

    인공적으로 나무를 심는 방식이 아니라 자연 복원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환경단체 주장이 나온 가운데 산림청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참고해 복구 방식을 논의 중이다.

    12일 산림청에 따르면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 복구를 두고 긴급벌채 추진 방향과 피해목 활용, 자연 복원과 조림 복원의 기본방향, 내화 수림대 조성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산림청은 산불피해지에 대한 복원계획 수립에 앞서 지난 4월부터 전문가, 학계, 시민단체, 지자체, 지역주민, 임업인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산불피해 복원방향 설정을 위한 협의회'를 꾸려 운영하고 있다.

    산불피해지 가운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지역(4천789㏊)은 관계부처와 국립산림과학원, 대학교수, 시민단체 등 관련 전문가와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별도로 논의하고 있다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자연력으로 후계림 조성이 가능한 임지와 산림보호림, 생산력이 낮은 임지 등은 자연 복원 방식을, 긴급벌채지와 송이생산지, 경제림 등 산림경영이 가능한 임지 등은 조림 복원으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국립공원과 같은 보호지역을 제외한 곳에 나무를 심어 산불피해지를 복원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지난 2000년 동해안 산불피해지를 20년 이상 모니터링 한 국립산림과학원은 자연 복원과 조림 복원은 각각의 장‧단점이 있어 입지‧환경에 따라 조화롭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냈다.

    자연 복원의 경우 움싹이 있으면 원래 있었던 나무들로 복원이 가능하고 토양 교란을 최소화할 수 있지만, 경제적 가치를 기대할 수 없고 고도가 높아질수록 복원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산불피해지 복구 방향은 동해안 산불피해지의 자연 복원과 조림 복원 사례를 참고하고 협의회에서 논의한 사항 등을 검토해 반영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환경단체는 자연 복원을 기본 원칙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산림청과 환경부는 자연 복원을 원칙으로 하고 조림은 선택적으로 하는 산불피해지 복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인공조림은 산불 피해목을 벌채하고 옮기는 과정에서 심각한 토양침식 등 2차 피해를 초래하고 자연 복원력을 감소시킨다"며 "인공조림은 자연 복원이 어려운 지역에서만 제한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림청 김용관 산림산업정책국장은 "기존 연구사례와 협의회에서 논의한 사항을 바탕으로 복원에 대한 원칙과 방향을 정하고 현장 정밀 조사를 통해 복원 계획을 수립하겠다"며 "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도 지역주민 설명회와 전문가 자문을 통해 수렴한 의견을 지속해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