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尹 친미노선 파고드나…對中 경제안보협체 출범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바이든, 尹 친미노선 파고드나…對中 경제안보협체 출범

    뉴스듣기
    핵심요약

    미국이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을 견제하기위한새로운 경제안보협력체 출범을 공식화하고 있다. 우리나라 가입도 기정사실화되고 있는데, 중국의 반발이 우리에겐 큰 부담이다.

    백악관 "오는週 IPEF 이야기 나온다"
    바이든, 한일 순방기간 출범시킬 듯

    연합뉴스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 시간 12,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아세안 국가들과 정상회담을 연다.

    이번 회담 주요 의제 가운데 하나는 중국의 영향력 저지를 위한 아세안과의 협력 방안이다.

    대(對)중국 협력 방안 가운데 하나가 IPEF(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구성이다.

    IPEF는 미국이 지난해 6월부터 구상해온 대중 경제안보협력체다.

    중국을 군사적으로 포위하기 위해 구축한 4개국 협력체 '쿼드'의 무역, 경제 버전이다.

    대중국 의존도가 높은 공급망 협력 강화 등이 목적이다.

    그런데 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준비를 총괄중인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조정관이 11일 미국평화연구소(USIP)와의 대담에서 이런 이야기를 했다.

    "IPEF에 대해서는 다가오는 주들(coming weeks)에 더 많이 이야기를 듣게 될 것이다. 21세기 경제협력의 중요한 핵심 분야에 진짜 초점을 맞추기 위한 협의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접견실에서  축하 사절단을 이끌고 방한한 미국의 '세컨드 젠틀맨'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로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접견실에서 축하 사절단을 이끌고 방한한 미국의 '세컨드 젠틀맨'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로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주와 그 다음주 우리나라와 일본을 방문한다.

    즉 캠벨 조정관의 언급은 바이든 대통령 순방 기간 IPEF 출범을 시사한 것으로 들린다.

    미중균형 외교을 깨고 반중친미 외교를 택한 윤석열 정부 출범에 맞춘 걸로도 보인다.

    중국은 반발중이다.

    전날 중국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한국의 경제 발전은 중국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며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는 어떠한 시도도 중국의 맞대응을 촉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