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종사 의식 잃자 승객이 비행기 착륙…플로리다의 기적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조종사 의식 잃자 승객이 비행기 착륙…플로리다의 기적

    뉴스듣기
    핵심요약

    바하마발 플로리다행 경비행기 기장 의식 잃어
    승객 구조요청 "비행기 운전방법 전혀 몰라요"
    관제사-승객, 침착하게 무전으로 조종법 교습

    승객이 조종간을 대신 잡았던 경비행기가 활주로에 무사히 착륙하고 있다. CNN캡처승객이 조종간을 대신 잡았던 경비행기가 활주로에 무사히 착륙하고 있다. CNN 캡처
    미국 플로리다에서 항공기 운전 경험이 전무한 승객이 의식을 잃어가는 조종사 대신 비행기를 비상 착륙시켜 화제다.
     
    지난 10일 정오쯤 플로리다 동부 해안 포트 피어스의 항공관제탑에 무전이 날아들었다.
     
    "여기 비상 상황입니다. 조종사가 말을 못하더니 의식을 잃었어요. 저는 비행기 운전방법을 전혀 몰라요."
     
    관제사가 물었다.
     
    "지금 어디인가요?"
     
    승객이 답했다.
     
    "전혀 모르겠어요. 제 앞에 플로리다 해안이 보여요. 그 것 밖에는 알 수 없어요."
     
    관제탑이 발칵 뒤집혔다.
     
    휴식을 취하고 있던 경력 20년의 베테랑 관제사 로버트 모건에게도 소식이 전해졌다.
     
    비행기 기종까지 전해들은 모건은 더욱 긴장됐다. 자신이 몰아본 적이 없는 비행기였기 때문.
     
    그는 교육용 책자에 실린 해당 기종의 조종사석 사진을 빼내들고 승객과 교신하기 시작했다.
     
    "비행기 날개의 수평을 유지하고 북쪽이든 남쪽이든 해안을 따라 계속 비행하세요. 우리가 곧 당신의 위치를 알아낼게요."
     
    그러나 승객은 항공 경로기 조작은 물론 어떻게 켜는지 조차 알 수 없다고 알려왔다.

    모건은 교신하면서 승객에게 팜비치 국제공항으로 인도하기 시작했다. 그 곳이 일대에서 공중 식별이 가장 용이한 곳이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침착하게 무전으로 비행 교습을 주고받았고, 마침내 세스나 208 경비행기를 공항 활주로에 안전하게 착륙시킬 수 있었다.
     
    관제사 로버트 모건(왼쪽 아래)의 도움으로 극적으로 무사 착륙한 경비행기. CNN캡처관제사 로버트 모건(왼쪽 아래)의 도움으로 극적으로 무사 착륙한 경비행기. CNN 캡처
    당시 두 사람이 주고받은 교신은 플로리다 상공을 비행하던 다른 비행기 기장들에도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었다.
     
    노스캐롤라이나로 출발하려던 아메리칸 에어라인 기장이 놀라서 관제탑에 되묻기도 했다.
     
    "승객이 비행기를 착륙시켰다고 했나요? 세상에나, 잘했군요."
     
    경비행기가 무사히 착륙한 뒤 모건은 인생의 가장 위급한 순간에 자신과 교신한 승객과 조우했다.
     
    승객은 모건과 감격의 포옹을 하며 "고맙다"고 말했다.
     
    승객은 임신한 아내가 있는 집에 빨리 가고 싶다며 공항을 나섰다.
     
    팜비치 소방구조대는 비행기가 착륙한 뒤 조종사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어떤 이유로 조종 중에 의식을 잃게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바하마에서 이륙한 해당 경비행기에는 기장과 승객 두 사람만 탑승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