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 찾은 문 전 대통령 "살던 동네 오니 무사히 끝냈구나 실감"

뉴스듣기


울산

    울산 찾은 문 전 대통령 "살던 동네 오니 무사히 끝냈구나 실감"

    뉴스듣기
    문재인 전 대통령이 10일 오후 경남 양산 사저로 가기 위해 김정숙 여사와 함께 울산역에 도착한 후 지지자들에게 소회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전 대통령이 10일 오후 경남 양산 사저로 가기 위해 김정숙 여사와 함께 울산역에 도착한 후 지지자들에게 소회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드디어 제가 살던 동네로 돌아왔습니다. 이제야 대통령직을 무사히 잘 끝냈구나 실감이 납니다"
     
    5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경남 양산 사저로 향하던 문재인 전 대통령은 10일 KTX 울산역에 들러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20분쯤 울산역 고래조형물 광장에서 "전날 청와대를 나오면서 아주 멋진 퇴임식 선물을 받았다. 공식 행사도 아니고 청와대가 기획한 것도 아니었는데 감동적인 퇴임식을 마련해주셨다. 역대 어느 대통령도 받지 못한 아름답고 감동적인 퇴임식을 선물 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덕분에 재임 기간 내내 힘들었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행복할 수 있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울산역에 모인 문재인 전 대통령 지지자들. 연합뉴스울산역에 모인 문재인 전 대통령 지지자들. 연합뉴스
    그는 "저는 이제 해방됐고, 자유인이다. 약속했던 대로 제가 살던 동네로 돌아왔고, 빈손으로 갔다가 빈손으로 왔지만 훨씬 부유해졌다"며 "제가 살 집은 마당도 넉넉하고 텃밭도 넓다. 서울에 있는 동안 반려동물 4마리가 더 늘어서 반려견 5마리, 반려묘 1마리 등 반려동물이 6마리로 늘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까이 있는 통도사와 성당에 자주 다니기도 하면서 아내와 함께 아름답게 잘 살아보겠다"며 "새롭게 시작할 또다른 삶이 너무나 기대된다. 끝까지 성원해달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과 동행한 김정숙 여사는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행복하다고 한다"며 "제가 옆에서 반드시 여러분 마음같이 잘 지켜드리고 행복하게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