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국내 기업 73%, '시장·민간 중시' 새 정부 경제정책 기대

기업/산업

    국내 기업 73%, '시장·민간 중시' 새 정부 경제정책 기대

    핵심요약

    시장·민간중시의 정책 기조와 규제개혁 의지에 대한 기대 높아
    정치 이슈와 공급망 등 대외 리스크는 우려 요인
    물가·환율·공급망 등 삼중고 겪고 있다는 기업 증가

    대한상공회의소. 연합뉴스대한상공회의소. 연합뉴스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시장과 민간을 중시하는 새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에 대해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기업 322곳을 대상으로 '새 정부 경제정책과 최근 경제 상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2.7%가 새 정부 경제 정책에 대해 '기대한다'고 답했다.

    기대 요인으로는 '시장·민간중시의 정책 기조'(47.9%)와 '규제개혁 의지'(35.3%) 등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기대하지 않는다는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려 요인은 '정치 이슈'(65.9%)와 '공급망 등 대외리스크'(14.8%) 등이었다.

    기업들은 경제정책 추진에 반영돼야 할 키워드(복수 응답)로 '공정'(52.5%), '혁신'(51.9%), '성장'(50.9%)을 꼽았다.

    경제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중요한 요소를 묻는 항목에는 대다수 기업이 '미래를 위한 투자·인프라 지원'(96.3%)과 '규제 혁파를 통한 기업혁신 유도'(90.4%)라고 답했다. '노사갈등 조정' (86.8%), '민관협업시스템 마련'(82.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최근 고공행진 중인 물가의 영향에 대해 응답 기업의 77.3%는 '피해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 피해 내용으로는 '생산원가 상승에 따른 채산성 악화'(58.6%·복수응답), '제품·서비스 수요 감소'(45.4%) 등을 꼽았다.

    기업들은 고물가에 대응해 '제품가격을 인상'(39.8%)하거나 '마케팅, 판촉 비용 등을 절감'(35.7%)하는 조처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급등한 환율의 영향으로 피해를 봤다는 기업은 51.6%로 조사됐다.

    구체적인 피해 내용과 관련해 기업들은 '수입 원자재가격 상승에 따른 제조 비용 증가'(68.7%)를 가장 많이 꼽았다. '가격경쟁력이 높아져 수출이 늘었다'고 답한 기업은 17.5%에 불과했다.

    공급망 경색으로 피해를 본 기업은 52.5%였으며, '원자재·부품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69.2%)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이같은 경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새 정부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성장동력 회복'(37.9%)과 '물가안정'(35.4%)을 우선적으로 꼽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