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2m32 훌쩍' 높이뛰기 우상혁, 2022년 실외 랭킹도 1위

    1일 저녁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상혁이 2.39m 2차시기에서 실패한 뒤 경례를 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1일 저녁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상혁이 2.39m 2차시기에서 실패한 뒤 경례를 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우상혁(26, 국군체육부대)이 2022년 높이뛰기 실외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우상혁은 4일 나주 스포츠타운에서 열린 2022년 나주 실업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2를 넘었다.

    일찌감치 1위를 확정한 뒤 2m32에 도전했고, 1차 시기에서 성공했다. 우상혁은 2m32를 넘은 뒤 2m37까지 바를 높였다. 지난 2월 체코에서 세웠던 한국기록(2m36) 경신에 나섰다. 하지만 3차 시기까지 바를 넘지 못했다.

    올해 남자 높이뛰기 실외 경기 최고 기록이다. 앞서 우상혁은 베논 터너, 어니스트 시어스, 다리어스 커빈(이상 미국), 해미시 커(호주)와 함께 2m30으로 실외 랭킹 공동 1위였다. 2m32를 가장 먼저 넘으면서 2022년 실외 랭킹 1위로 올라섰다.

    실내 랭킹 역시 우상혁이 1위에 자리하고 있다. 우상혁은 지난 2월 체코에서 열린 실내육상경기에서 2m36을 넘었다. 실내 랭킹 2위는 2m32를 기록한 주본 해리슨(미국)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