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준석 "인수위 국정과제 공약 후퇴…반성하고 이해 구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준석 "인수위 국정과제 공약 후퇴…반성하고 이해 구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재명 인천계양을 출마? 경기도민 진정성 없이 정치했다는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국정과제 발표에 대해 "원안이 후퇴한 부분은 겸손한 자세로 반성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병사 월급 200만 원 즉시 시행'이 2050년까지 단계적 인상으로 조정된 것은 문재인 정부가 남긴 적자재정의 상황을 보고 내린 고육지책이었겠지만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정부조직법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 불가피한 선택이었겠지만 정부조직법 개정 시도조차 하지 않은 건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전날 인수위원회는 윤석열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를 발표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공약했던 '병사 월급 200만 원'과 '여성가족부 폐지' 등이 수정되거나 반영되지 않아 공약 후퇴 논란이 일었다.
     
    안철수 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안철수 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지레 민주당의 무지막지함에 겁먹지 말고 당당히 할 일을 해야 한다"며 "여가부 폐지를 포함한 정부조직법 개정도 지방선거 이후 당정 협의를 통해 추진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겨냥해 "본인이 단군 이래 최대 환수실적을 냈다고 얘기한 대장동이 포함된 분당갑 지역구를 회피하고 인천 계양을 선택하려 한다는 말이 횡행한다"며 "인천 계양까지 출마하겠다는 건 분당구민과 성남시민, 경기도민에게 어떤 진정성도 없이 정치를 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상임고문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비꼬며 "이번 보궐선거에 출마한다면 꼭 수천억 원을 환수해서 주민에게 돌려줬다는 분당 갑에서 초밥·소고기·베트남 음식·샌드위치·닭백숙의 추억과 함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