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곽상도 50억 뇌물' 증언한 정영학…곽상도 "왜 거짓말하냐" 고성

법조

    '곽상도 50억 뇌물' 증언한 정영학…곽상도 "왜 거짓말하냐" 고성

    핵심요약

    대장동 일당에 뇌물 받은 혐의로 구속된 곽상도
    재판 증인으로 나선 정영학
    "50억은 하나은행 참여 무산 막아준 대가로 들어"
    이에 곽상도 강하게 항의 "왜 거짓말 하는가"
    남욱이 곽상도에 건넨 5천만 원에 대해서도
    정영학 "변호사 수임료란 얘기 못 들었다"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사건 관계자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재판에서 "50억 원을 지급한 것은 하나은행의 컨소시엄 참여 무산을 막아줬기 때문"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27일 열린 곽 전 의원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선 정영학 회계사가 "하나은행의 컨소시엄 (참여) 자체가 무산되는 것을 막아줬기 때문에 곽 전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았다"라고 말했다.

    정 회계사는 '화천대유 소속 A전무가 곽 전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지급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자, 김만배 씨가 A전무를 달래는 과정에서 컨소시엄이 깨지지 않게 도와준 대가라고 말한 것을 들었는가'라는 질문에도 "맞다"라고 답했다.

    특히 A전무에 대해서 정 회계사는 "곽 전 의원의 아들에게 50억 원을 지급하는 부분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서 서명을 안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A전무는 절대 불법적인 것에 개입하고 싶지 않다고 계속 이야기했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영학 회계사. 연합뉴스정영학 회계사. 연합뉴스
    정 회계사가 김만배 씨와 녹음한 파일에서도 곽 전 의원에게 뇌물이 건네진 정황이 나오기도 했다. 검찰은 "김만배 씨가 증인과 대화하는 중에 '사람들 참 욕심이 많아. ○○아버지는 돈 달라고 하지? ○○ 통해서?'라는 부분이 확인된다. 이런 대화를 한 적이 있는가"라고 묻자 정 회계사는 "맞다. 약속한 돈을 달라고 한 것만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은 곽 전 의원의 아들 이름이다.

    정 회계사의 증언에 곽 전 의원이 강하게 항의했다. 이날 오전 재판이 끝날 무렵 곽 전 의원은 정 회계사를 향해 "왜 이렇게 거짓말을 하는가"라고 소리쳤다. 곽 전 의원의 항의에 재판부는 "상당히 부적절하다"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날 재판에선 곽 전 의원이 2016년 3월 쯤 대구광역시에서 남욱 변호사에게 받은 현금 5천만 원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앞서 곽 전 의원은 자신이 남욱 변호사로부터 받은 5천만 원은 변호사 수임료일 뿐, 정치자금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당시 동행했던 정 회계사는 "그런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라고 답했다.
     
    정 회계사는 "그런 이야기(변호사 수임료)를 전혀 한 것이 없고 축하 인사 빌미로만 간다고 해서 제가 따라갔다"라고 말했다. 그는 '남욱 변호사가 변호사 수임료를 곽 전 의원에게 줘야 한다고 언급한 적이 있는가'라는 검사의 질문에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