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변화 강박보단 초심"…편안해진 미연의 '드라이브'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변화 강박보단 초심"…편안해진 미연의 '드라이브'

    뉴스듣기
    핵심요약

    (여자)아이들 메인보컬 미연, '마이'로 솔로 데뷔
    타이틀곡 '드라이브',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을 지켜내는 이들에게 보내는 곡
    마지막 트랙 '소나기', 미연 작사·우기 작곡 참여
    편안한 음악 들려주고 싶다는 마음으로 준비한 앨범

    (여자)아이들 메인보컬 미연의 솔로 데뷔 앨범 '마이' 기자간담회가 27일 오후 열렸다.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여자)아이들 메인보컬 미연의 솔로 데뷔 앨범 '마이' 기자간담회가 27일 오후 열렸다.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잿빛 세상을 등지고 이 도시를 달려봐" "그곳이 어디든 날개를 펼치고 저 쏟아지는 펼쳐지는 길 위로 내 모든 걸 던져"

    (여자)아이들의 메인보컬 미연이 자신의 이름 두 글자 이니셜을 딴 앨범 '마이'(MY)로 솔로 활동을 시작한다. 타이틀곡은 '드라이브'(Drive)다.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콘셉트와 뛰어난 퍼포먼스로 사랑받은 그룹 (여자)아이들에서는 좀처럼 듣기 어려웠던, 맑고 청량한 목소리가 인상적인 곡이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미연의 솔로 데뷔 앨범 '마이' 발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미연은 "첫 번째 미니앨범 제목이 '마이'인데 제가 미연이지 않나. 이니셜 'MY'여서 미연이라는 의미도 있고, '나'(MY)라는 중의적 의미도 포함해서 여러 장르 곡에 제 이야기를 살짝씩 담아서 완성한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미연이 이번 '마이' 앨범에서 미연만의 감성이 담긴 앨범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타이틀곡 '드라이브'를 비롯해 '로즈'(Rose), '소프틀리(Softly), '떼아모'(TE AMO), '차징'(Charging), '소나기'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미연은 (여자)아이들 중 세 번째로 솔로로 나섰다.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미연은 (여자)아이들 중 세 번째로 솔로로 나섰다.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아이들의 첫 번째 정규앨범 활동을 끝낸 지 한 달 만에 솔로 앨범을 내게 된 미연은 "공백기 중에도 조금씩 준비했던 앨범이다. 힘든 점은 없었고, 새로운 도전이라 재미있게 준비했다. 갑자기 완성됐다기보다는 오랫동안 꾸준히 만들었다. 퍼즐 맞추는 것처럼 굉장히 신나고 즐겁게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어떤 음악을, 어떤 콘셉트를 시도해보겠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제가 가수를 꿈꾸게 된 초심으로 돌아가서 순수한 마음으로 앨범에 접근하고 싶고 만들어가고 싶었다"라고 부연했다.

    미연은 타이틀곡 '드라이브'의 뮤직비디오와 라이브 영상을 이날 행사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드라이브'는 감성적인 분위기를 더하는 기타 사운드와 미연의 음색이 만난 곡으로 자신의 색깔을 지키며 나아가려는 마음을 잃지 말자는 메시지를 담았고,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을 지켜내는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노래다. 봄에 잘 어울리는 멜로디와 미연의 맑은 목소리가 조화롭다.

    미연은 "새롭게 출발하는 지점에서 저 스스로에게 외치는 다짐같은 곡"이라며 "아이들이 했던 음악과도 다르고 제가 불러왔던 음악과도 거리가 있다고 생각했다. 새로운 모습,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이 곡이 알맞다고 생각해서 정하게 되었다. 봄 날씨랑도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으로 록 장르를 택하게 된 이유로는 "아이들 음악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피처링이나 OST 곡 등 개인적으로 참여한 곡과 다른 점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지금까지) 보여드린 건 지양하고 새로운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재미있고 편안한 음악을 찾다가 '드라이브'라는 곡을 선택하게 된 것 같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드라이브'는 미연의 맑고 깨끗한 목소리가 돋보이는 감성적인 록 장르 곡이다.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타이틀곡 '드라이브'는 미연의 맑고 깨끗한 목소리가 돋보이는 감성적인 록 장르 곡이다.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멤버들의 반응이 어땠는지 묻자, 미연은 "멤버들이 곡을 고를 때부터 많이 도와줬다. 코멘트를 해 주고, 되게 좋아해 줬고 항상 예쁘다고 칭찬 많이 해 줬다. 타이틀곡도 좋아해서 많이 따라 해줬다"라고 전했다.

    앨범 곳곳에 미연의 감성이 담겼다. '장미 미' 자를 쓴다는 미연은 "'로즈'라는 곡이 첫 번째로 시작하게 되면 좋을 것 같았다. 마음속에 자라는 설렘을 피어나는 한 송이 장미에 빗댔다"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알앤비&펑크 장르의 알콩달콩하고 귀여운 감정을 담은 '소프틀리', 힘찬 기운과 부드러운 보컬의 매력을 모두 느낄 수 있는 '떼아모', 실험적인 리듬 사운드가 인상적인 발라드 '차징', 멤버 우기가 작곡에 참여하고 미연이 작사한 '소나기'까지 여러 장르가 두루 담겼다.

    미연은 "우기가 곡을 굉장히 많이 줬다. 그중 한 곡을 선택하게 되었는데, 우기의 한국적인 감성과 저와 잘 맞는 것 같았다. (둘이) 같이하는 것 중 가장 시너지가 있는 게 뭘까 했는데 우기 작곡가님이 굉장히 디테일하게, 세밀하게 봐주셨다"라고 자랑했다.

    가수 미연.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미연.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추천곡은 무엇일까. 그는 "정말 제 앨범이라서 그러는 게 아니라 다양한 장르를 담으면서도 봄날, 드라이브에 잘 어울리는 곡들이라 첫 번째부터 6번째 트랙까지 쭉 달리면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그래도 한 곡을 꼽는다면 '떼아모'다. 팬분들께 전하고 싶었던 가사를 담아서 좀 더 추천해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에 미연 그 자체를 담고 싶다고 했는데 사실 잘 담았는지 모르겠지만 이번 앨범에는 하고 싶은 음악, 보여드리고 싶었던 것을 다양하게 담아봤어요. '이걸 보여줄 거야' 하는 강박관념보다, 처음 가수를 꿈꾸게 된 초심으로 돌아가서 무엇을 보여드릴까 하다 보니까 이런 앨범이 나왔어요. 편안하고 즐겁게 들어주실 수 있는 음악이었으면 좋겠어요. 위안과 위로가 되는 가수가 되고 싶어요."

    미연의 첫 솔로 앨범 '마이'는 오늘(27일) 저녁 6시에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