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봄의 정점, 사랑을 이야기하다…국립창극단 '춘향'

뉴스듣기


공연/전시

    봄의 정점, 사랑을 이야기하다…국립창극단 '춘향'

    뉴스듣기
    국립창극단 창극 '춘향'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서 5월 4일부터 8일까지

    국립창극단 제공 국립창극단 제공 국립창극단은 창극 '춘향'을 5월 4일부터 8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재공연한다.

    2020년 달오름극장에서 초연한 '춘향'은 인간의 가장 순수하고 본능적인 감정인 사랑을 이야기한다. 소리 본연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2020년 초연 당시 호평받았다.

    '춘향'은 판소리 '춘향가'의 섬세한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내면서도 현대적 음악을 품고 있다. '사랑가', '이별가', '옥중가', '어사출도' 등 대중적으로 알려진 주요 대목에서 진가가 더욱 잘 드러난다.

    전통 국악기에 신시사이저·기타·드럼 등 서양악기가 가미된 악단이 소리 결에 입체감을 불어넣어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새로운 음악을 선보인다.

    이번 시즌은 사또 '신연맞이' 장면을 비롯 극중 캐릭터의 소리를 추가하는 등 대본을 수정하고 작창을 손 봤다. 음악 역시 밀도 있고 정교하게 다듬었다.

    현대적인 감각의 무대 미학이 돋보인다. 무대를 촘촘히 채운 별빛 조명과 영상 아래서 사랑의 춤을 나누는 '사랑가', 웅장함과 긴박함으로 쾌감을 선사하는 '어사출도' 장면 등은 이 작품의 백미로 꼽힌다.

    또한 안무를 맡은 국립무용단 간판 무용수 장현수는 새롭게 합류한 국립무용단 무용수들과 함께 더욱 화려하고 흥겨워진 춤사위를 보여준다.주인공 '춘향'은 이소연과 김우정, '몽룡'은 김준수와 김수인이 더블 캐스팅됐다. '월매'는 김차경·김금미, '변학도'는 최호성, '향단'은 조유아, '방자'는 유태평양이 연기한다. 극본·연출은 김명곤, 작창은 유수정, 작곡·음악감독은 김성국이 맡는다.

    국립창극단 제공 국립창극단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