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숨진 아기 의류수거함에 버린 친모, 징역 3년

뉴스듣기


경인

    숨진 아기 의류수거함에 버린 친모, 징역 3년

    뉴스듣기
    20대 여성 A씨가 지난해 자신이 낳은 갓난아이를 버리고 달아난 경기도 오산의 한 의류수거함. 연합뉴스20대 여성 A씨가 지난해 자신이 낳은 갓난아이를 버리고 달아난 경기도 오산의 한 의류수거함. 연합뉴스
    출산한 갓난아이를 화장실에 방치해 숨지게 한 뒤 의류수거함에 유기한 20대 친모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5부(이정재 부장판사)는 7일 영아살해, 아동복지법상 방임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또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 5년, 보호관찰 3년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9일 경기도 오산시 자택 화장실에서 남자 아기를 출산해 방치해 숨지게 한 뒤, 인근 의류수거함에 아기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남편에게 혼외자 임신 사실을 감추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좌변기에서 출산 직후 영아를 익사 등 원인으로 사망하게 하고, 사체를 수거한뒤 유기해 범행 경위와 결과 등 그 죄책이 무겁다"며 "다른 자녀들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양육 및 보호해야 할 의무를 저버리고 도저히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없는 환경에 방치했다"고 판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