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동혁 감독, 차기작 준비 중…"'오징어 게임'보다 폭력적"

뉴스듣기


문화 일반

    황동혁 감독, 차기작 준비 중…"'오징어 게임'보다 폭력적"

    뉴스듣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연출자 황동혁 감독.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연출자 황동혁 감독. 넷플릭스 제공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차기작은 '오징어 게임'보다 폭력적인 작품이 될 거라고 말해 이목이 쏠렸다.
     
    외신에 따르면 황동혁 감독은 세계 최대 규모의 콘텐츠 마켓 행사인 밉(MIP) TV 세션에서 이탈리아 출신의 기호학자이자 철학자, 소설가인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에서 영감을 받은 '킬링 올드 피플 클럽'(Killing Old People Club)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황 감독은 현재 25페이지 분량의 트리트먼트(시나리오 전체를 요약한 짧은 줄거리인 시놉시스가 확장된 형태)를 완성했으며, 프로젝트 이름은 'K.O. 클럽'이다.
     
    황 감독은 "'오징어 게임'보다 더 폭력적일 것"이라며 "또 다른 문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화가 개봉되면 노인들을 피해 다녀야 할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황 감독은 지난해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키며 K-콘텐츠의 저력을 입증한 '오징어 게임'의 두 번째 시즌은 2024년 말 공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황 감독은 미국영화연구소(AFI) 시상식에서 세계적인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을 만난 일화도 이야기했다.
     
    시상식 오찬에서 스필버그 감독은 황 감독에게 "'오징어 게임'을 3일 만에 다 봤는데, 당신의 두뇌를 훔치고 싶다"며 '오징어 게임'을 극찬했다. 당시 발언과 관련해 황 감독은 "나는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를 보고 자랐다. 내 영화 영웅이기에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칭찬과도 같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